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경찰 "용연계곡 불에 탄 시신, 타살 혐의 낮아"부검 결과 기도와 폐에서 그을음 발견

지난 11일 제주시 용담2동 용연계곡에서 발견된 불에 탄 신원 미상 남성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인은 화재에 의한 소사(燒死)로 확인됐다.

14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불에 탄 시신을 부검한 결과 기도와 폐에서 그을음이 발견돼 화재 당시 생존해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사망에 이를 만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아 타살 혐의는 없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시신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이고, 시신은 상치아에 틀니를 찾용하고 있었고, 하치아도 앞니 4개와 양쪽 어금니가 1개씩 오래전 빠진 것으로 확인돼 나이가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