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27살 청년 죽음 "진실 밝히고 책임자 처벌하라"민주노총, 제주공항 특수경비원 사망 관련 성명

지난해 12월 11일 제주시 가문동 해안가에서 27살 김모씨가 숨진채 발견된 가운데, 이는 직장 내 괴롭힘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제주지부는 14일 성명을 통해 "직장내 지속적인 욕설과 언어폭력에 시달리다 27살 청년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면서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숨진 김씨는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주국제공항의 특수경비 용역을 위임받아 수행하는 부산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A업체 소속으로 알려졌다.

공공연대노조는 "김씨가 지난 2년 동안 직장내 선배로부터 지속적인 욕설과 언어폭력에 시달렸다"면서 "숨진 김씨는 회사에 철저한 조사와 근무지 변경 등의 조치를 취해줄 것을 원했지만 2개월 넘도록 회사는 아무런 조치도 없이 방치해 뒀기 때문에 그 중압감과 스트레스를 못이겨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씨가 이제 회사에 모든 사실을 알렸으니 가해자와 마주치는 일이 없도록 소속반이 변경되는 강력한 조치가 취해질 것을 기대했으나, 오히려 가해자 측근들의 따돌림만 더 심해졌고 회사는 한달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또한 "진실이 왜곡 된채 비난의 화살이 오히려 본인에게 돌아오는 상황에 더욱 충격을 받고 출근을 포기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공연대노조는 "이런 안타까운 일이 벌어진 데는 A업체의 책임이 가장 크다"면서 "피해자가 직접 욕설과 폭언을 당한 구체적인 정황을 진술서에 작성했고 그로인해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으며, 해결이 되지 않으면 극단적인 선택도 할 수 있음을 명시했지만 회사는 안일하게 대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A사는 피해자가 정신과 진료를 받을 정도의 고통을 호소하고 사안이 중대함에도 왜 가해자를 두둔하면서 2개월 동안 징계위원회를 단 한 번도 열지 않았는지 밝혀야 한다"며 "또 왜 징계위원회 소집은 미루면서 모든 정황을 한울타리 노동조합 간부들에게 알려주고 피해자를 궁지로 몰아넣게 했는지 밝히고, 늦었지만 회사는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진정성 있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2019-01-17 02:52:03

    남 몰래 혼자선 힘든시간 외로운시간 보냈을 꽃다운친구를 이제라도 솔직하게 못 다했던 편에서주고, 내친구 내가족 내동료라 한번 더 감싸주고 안아주면좋겠습니다.
    더이상 이 세상이 부끄럽지않게 단지 정직한 진상규명만을 바랍니다,솔직해집시다. 모두 같은맘 같은뜻으로..함께해주세요   삭제

      답글 입력
    • 진상규명바람 2019-01-16 15:31:14

      죽을만큼 힘들었던 청년이 죽음으로 보여지게된 너무나도 안타깝고 억울함. 유가족을이 겪을 슬픔 감히 표현할수가없다
      청년이 괴로움을 호소 했는데도 불과하고
      일에대해 안일하게 생각한 회사도 ,
      청년에게 저격을한 노조도 꼭 진상규명을 밝히고
      감정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어림도 없다
      꼭 처벌받기를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만2 2019-01-16 15:21:06

        반드시 진상규명 바람
        회사도 노조도 이에 관련된 사람들도 싹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민 2019-01-15 21:33:45

          저렇게까지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는데도 업체에서는 쉬쉬하고 가해자를 두둔했다니..기사를 읽는데 정말 화가나고 어처구니 없네요
          가해자도 문제고 두둔한 업체도 문제네요
          요새 안그래도 갑질이다 뭐다 사회적 문제인데..
          못다피고 저 세상으로 간 젊은 청년의 죽음이 너무나도 안타깝네요
          반드시 진상규명 했으면 합니다!!!   삭제

            답글 입력
          • 진상규명해라 2019-01-15 20:54:26

            가해자 무조건 처벌해라!!! 다른기사보니 35살 가해자는현재 병가내고있다는데~~ 한사람을 죽음에 이르게까지 만들고선 자신은 회사를 계속 다녀보겠다?? 양심있게 살자 좀!!!!   삭제

              답글 입력
            • spongspong 2019-01-15 20:29:11

              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했는지
              정말 너무 안타깝습니다
              사건을 은폐하고 축소하려는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네요
              힘없는 개인 한명이 고통받고 힘들어하는데도
              회사가 방관하니, 덩달아 그 회사를 다니는 사람들 마저도 세뇌 당하듯이 방관하게 되었지만......
              방관도 죄가 될 수 있습니다.   삭제

                답글 입력
              • 한라산 2019-01-15 18:24:39

                그냥 간과해서는 안 될 일이다! 이 사건과 관련된 가해자는 물론 사측, 노조까지 반드시 처벌되어져야 한다!   삭제

                  답글 입력
                • 가해자를 위한A업체 2019-01-15 18:18:08

                  국민청원게시판에 올렸으면 좋겠네요.   삭제

                    답글 입력
                  • Rin 2019-01-15 02:18:15

                    대체 언제까지...
                    선배라면 동료애를 갖게 만들어주고...
                    회사는 애사심을 갖게 만들어줘야 하는데...
                    선배는 욕을하고 따돌리고 회사는 방치후 어떠한조치도 없었다는게......
                    한 젊은이의 희생이 안타깝지 않도록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처벌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 2019-01-14 19:36:23

                      확실한 진상규명, 강력한 처벌
                      즐거운 직장생활을 하기위한 대책들 필요하다고 봅니다.
                      관리자도 방치한 책임, 동료들 전부 책임이 있는거겠죠   삭제

                        답글 입력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