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스쿠버 성지 서귀포 문섬 '해중경관지구'해수부 공모 최종 선정…2022년까지 450억원 투자 예정
문섬 수중 생태계./사진제공=제주도

스쿠버 다이버들의 성지라 불릴만큼 화려한 수중 경관을 자랑하는 서귀포 문섬 일대가 국내 최초 해중경관지구로 선정됐다.

5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해양수산부가 처음 시행한 '해중 경관지구 지정 및 시범 공모사업'에 문섬 일대가 최종 선정됐다.

해중경관지구 지정사업은 해중경관이 우수하고 생태계가 보전된 해역을 지구로 지정해 경관보호 및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를 위해 450억(국비 50%, 지방비 50%)을 투자하게 된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 6월부터 전국 연안권 1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해 해중경관 및 사업계획 등에 대해 대면평가, 수중실사 및 지역구성원 면담 등 종합 평가를 거쳐 제주와 강원 고성군 2개 지자체를 최종 선정했다.

문섬 일대는 오색찬란한 연산호가 군락지를 이루고, 다양한 열대어, 그리고 연중 따뜻한 온도로 인해 스킨스쿠버들의 성지, 천국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이번 선정으로 내년 사업타당성 용역을 거쳐 2022년까지 해양레저 스포츠 종합지원센터 건립, 수중경관 전망 등 해양관광 인프라 조성이 이뤄질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해양레저관광 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황포돛대 2018-11-06 19:11:41

    FRP(유리섬유강화프라스틱)로 만들어진 폐어선을 해저의 어초로 사용할 경우 프라스틱이 부식하고 남은 유리섬유는 어패류가 섭취하여 어패류 몸속에 영구히 남게되고, 그 어패류를 사람이 섭취하면 그 사람 역시 평생 몸속에 박혀 인간의 건강에 치명적인 재앙을 초래할텐데...특히나 우리나라 어선 거의 모두가 FRP재질로 그걸 어초(물고기 집)로 할용한다니 무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예로서 선진국에선 이미 오래전부터 소형어선은 알루미늄 재질로 제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사실을 알기나 하는지?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