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블록체인 외길사랑 원희룡, 나홀로 광폭행보지난달 특구 지정 대통령에 건의…초청 강연자 자처
노희섭 미래전략국장 포석…도민공론화 우선 지적도

블록체인 특구 외길사랑에 빠진 원희룡 지사가 초청 강연자로까지 나서는 등 나홀로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도민사회 공론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며, 민선6기 때부터 계속돼 온 '불통행정'이 또 한번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원희룡 지사는 민선7기 출범과 동시에 제주도의 블록체인 특구화를 강조했다.

블록체인은 블록에 데이터를 담아 체인형태로 연결, 수많은 컴퓨터에 동시에 이를 복재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기술을 의미한다.

흔히 공공거래 장부라고도 하며 가상화폐를 이야기할때 빠지지 않는 기반기술이기도 하다.

이런 블록체인에 대한 원희룡 지사의 사랑은 각별하다.

6.13선거 당시 원 지사는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과 ▲제주형 규제샌드박스 조성을 공약으로 내걸었던 바 있다.

당선이후 지난달 3일 서울에서 암호화페 거래소 후오비코리아 주최로 열린 '후오비 카니발' 축사자로 나서 제주를 블록체인 허브도시의 성공모델로 만들것을 표명했다.

지난달 30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지사간 첫 간담회에서는 제주도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공식 건의하기도 했다.

개방형 직위인 미래전략국장에 블록체인 전문가로 알려진 노희섭 ICT 융합담당관을 임명하며 블록체인 특구 지정 의지를 다시 한번 명백히 했다. 아울러 11일 열린 제주경제와 관광포럼 10주년 기념 제100차 특별초청강연에 강연자로 나서기까지 했다.

제주도를 국제자유도시로서 블록체인 우량기업들이 와서 암호화 화페를 발행, 공공프로젝트도 하고, 선도적인 블록체인사업을 통해 초기 시장을 형성하고 생태계를 활성화 시킴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하는다는게 원 지사의 주장이다.

그러나 도민사회에서는 블록체인에 대한 우려의 시선이 많다.

특구 지정에 앞서 도민공론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것.

지난 도정질문에서도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연동갑)은 "블록체인이 무엇인지, 특구를 지정해서 무얼 하겠다는 건지 도민들은 모르고 있다"며 "아무리 좋은 미래산업이라 할지라도 일방적인 논리로 무조건 밀어붙이기 보다는 도민공론화 과정이 우선돼야 한다"고 질타했다.

블록체인이 미래산업이고 제주에 꼭 필요하다면, 도정의 외길사랑이 아닌 도민공론화를 통해 추진하는게 맞지 않을까 하는 지적이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