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제주 개최 PGA투어 ‘청정제주’ 홍보 집중道, 8억5천만원 들여 유관기관과 홍보 네트워크 구축 추진

제주도가 제주에서 열리는 PGA투어를 제주 홍보 창구로 활용한다.

제주도는 지난해 국내에서는 최초로 제주에서 개최된 PGA TOUR 정규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계기로 올해 10월 15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되는 제2회 PGA TOUR 제주대회를 전략적 제주홍보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8억 5천만원 예산을 들여 제주관광 통합·홍보 마케팅 콘트롤타워인 제주관광공사와 제주관광객 유치를 위해 B2C 마케팅을 담당하는 제주관광협회와 PGA TOUR 홍보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서비스 분야 해외마케팅 능력이 탁월한 CJ측과도 3자간 전략적으로 연계해 대회를 활용한 제주홍보를 극대화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제주관광공사와 함께 대회참가 선수를 활용한 제주홍보영상을 제작해 PGA TOUR 주관 방송사가 송출하는 영상으로 활용키로 했다. 지난해에는 이 영상물에 PGA TOUR 톱 스타인 제이슨 데이와 아담 스콧을 모델로 기용 제주의 청정자연을 배경으로 한 영상이 전 세계 227개국에 송출돼 제주홍보미디어 효과(2200억)를 거둔바 있다.

제주관광협회는 관광객 및 도민을 대상으로 PGA TOUR 제주 개최를 위한 각종 이벤트 행사실시 등 갤러리 유치를 위한 붐업조성행사를 개최하고 행사장내 제주홍보 부스를 설치 지역특산품 등을 활용한 제주문화와 청정자연의 우수성을 알려 나가기로 했다.

CJ쪽과는 PGA TOUR 사무국과 연계해 제주대회의 품격을 높이기 위한 FedexCup Point 상위랭커 섭외 등 제주홍보 효과 배가를 위한 미국 현지 활동뿐만 아니라 대회 기간 중 제주의 자연과 풍광, 음식문화 등 한류문화 확산에 적극 나서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올해 대회에는 디펜딩 챔피언인 저스틴 토마스, 더스틴존슨(현 세계랭킹 1위)을 비롯한 FedexCup 상위 랭커 50여명, 국내선수 30여명이 참가하여 또 한번 우승을 향한 치열한 각축전을 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 쪽은 “PGA TOUR 제주대회가 가져오는 유무형의 막대한 지역경제효과 창출과 전 세계에 제주의 국제적 인지도를 확고히 각인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분야별 행정지원계획을 수립하여 대회가 지난해에 이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