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일반
제주 축산물 먹을거리 청정지역 명성7월말 기준 유해물질 잔류기준 위반 건수 “한 건도 없어”
동물위생시험소, “계도활동 등 유해 잔류물질 관리 양호”
잔류물질 검사.

제주지역 축산물에서는 단 한건도 유해물질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먹을거리 청정지역이란 명성을 유지했다.

올해 제주도동물위생시험소(소장 김익천)가 7월말 기준 3450건을 검사한 결과 유해물질 잔류기준 위반이 단 한건도 발생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6일 밝혔다.

동물위생시험소 쪽은 유해 잔류물질검사 결과 부적합이 단 한건도 없는 이유로 항생물질 배합사료 첨가 금지와 수의사 처방제도, 올바른 동물약품 사용 계도활동 등 유해 잔류물질 관리를 양호하게 했기 때문으로 본다.

동물위생시험소 쪽은 안심․안전한 제주산 축산물의 지속적인 공급을 위해 항생제, 합성항균제, 호르몬을 판매하는 동물약품판매장, 현장 진료수의사 등을 통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한편 사용빈도가 높은 동물용의약품 검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동물용의약품외 농약, 호르몬, 기타물질 정밀검사도 강화해 도내 생산․유통 축산물 안전성을 더욱 확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김익천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도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항생제 권장량 사용과 휴약기간 준수 등 ‘동물약품 안전 사용을 위한 10대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지속적으로 계도할 방침”이라며 “식육 중 유해 잔류물질검사 확대 추진으로 소비자에게 안전한 축산물 공급은 물론 식육 중 유해 잔류물질로 인한 인체 항생제 내성균 출현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물위생시험소는 소비자가 안전 먹을거리에 높은 관심을 보임에 따라 각종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축산물 공급 뿐 아니라 항생제 내성균 출현방지를 위해 도내 3개소 도축작업장에 출하되는 소·돼지·닭 등을 대상으로 부상 또는 질병이 의심되는 가축 위주로 시료를 채취해 항생제, 합성항균제, 농약 등 매주 유해 잔류물질 모니터링 검사와 규제·정밀검사를 하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