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이선화 “정당보다 능력보고 선택해달라”이 후보, “삼도동 주민들의 뒷받침에 반드시 승리해 보답” 강조
이선화 제주도의원 삼도동선거구 후보가 12일 선거운동을 마치면서 지역주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선화 후보는 “정당보다 후보 능력을 보고 최종 선택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선화 제주도의원 삼도동선거구 후보.

이선화 제주도의원 삼도1동과 삼도2동선거구 후보는 12일 선거운동을 마치면서 보도자료를 내고 “공식선거운동 기간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지역구 곳곳을 누비며 최선을 다해 지역주민들과 소통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자료에서 이선화 후보는 “개소식을 이틀 앞두고 발목 부상을 입어 초반 선거운동 과정에서 힘들기도 했다”며 “하지만 지역 유권자들이 오히려 건강을 염려하고 응원해주는 덕분에 많은 힘을 얻었다”고 되돌아 봤다.

이 후보는 또 ”이번 선거는 지역민들의 삶을 바꾸고 아이들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삼도동의 미래 청사진을 말할 수 있는 후보, 동네의 문제점과 해법을 잘 알고 있는 후보를 골라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이 후보는 “선거는 정당이 아니라 인물과 정책을 보고 선택해야 지역발전을 꾀할 수 있다”며 “이선화가 지역구의 인구유출을 막고 상권을 살리고 아이들이 행복한 동네를 만들어 삼도동의 명성을 반드시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삼도동 주민들의 든든한 뒷받침으로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삼도동의 딸, 이선화가 지역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