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문대림, “문화예술로 빛나는 제주 만들 것”문 후보, 함께 즐거움 나눌 수 있는 ‘문화예술’ 환경 조성 약속
문대림 후보.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가 문화다양성이 도시의 새로운 활력이 되도록 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주요공약을 발표했다.

문대림 후보는 10일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지역문화시대를 열겠다”며 “△선순환 문화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본 계획 수립 △중·소규모 창작공간 및 생활문화공간 인프라 구축(도·농 거점공간 확보) △예술인 및 문화예술단체 활동 지원 강화 및 아트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문화는 대상 지역과 관계없이 함께 향유하고 활동하는 평등한 권리다. 모두가 평등하게 행복한 권리를 누리는 것이 문화의 기본이다. 문화다양성이 도시의 새로운 활력이 되도록 하겠다”며 “주민들의 필요와 욕구가 충족되는 주민참여형 지역문화재생사업을 추진하고, 도시재생 관련 법 제정 및 조례 제정 및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법 등을 뜯어 고치겠다”고 피력했다.

문 후보는 또한 “지역 간 문화 균형발전을 도모하겠다. 이를 위해 거점형 생활문화센터 등 유휴시설을 이용한 생활문화 공간 인프라 및 프로그램 구축하고, 장애인 관객, 장애 예술인의 물리적 접근성을 개선하겠다”며 “정보접근성 향상, 공연시설 및 생활문화센터 등 장애인 편익시설 설치, 문화활동 기회 확대를 위해 통합문화이용권 지원금액 현실화를 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제주어의 보전과 활성화 연구기관인 ‘국립방언연구원’ 설립 추진 △제주국제평화영화제 개최 및 전 세계인의 평화축제로 각인시켜 제주를 소프트 브랜드로서 평화와 인권을 제주의 가치로 확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