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원희룡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추진”원 후보, “강정마을회와 소통으로 구체적 실행계획 마련”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원희룡 후보는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과 지역발전을 위한 강정마을회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는 5일 정책 보도자료를 내고 “강정마을은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추진과정에서 11년째 고통을 겪고 있다”며 “주민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마을 화합과 공동체 회복이 시급한 만큼 강정마을회와 진솔한 소통을 통해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

원 후보는 “지금까지 민군복합형관광미항 반대 관련 확정판결을 받은 사법처리대상자 463명에 대한 특별사면 건의가 18회나 대통령 및 국회에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특별사면에 강정주민이 포함되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 후보는 “강정마을 지역발전계획사업은 마을회의 진상규명 우선 조건요청에 의해 유보된 상태”라며 “강정마을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들은 정부 및 마을회와 재협의를 통해 재반영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원 후보는 “강정지역 주민 공동체 회복 지원조례에 의한 공동체회복지원위원회 구성과 사업계획 수립 등 후속조치도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며 “공동체 회복사업은 강정마을 주민들이 희망하는 사업을 우선 지원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 크루즈터미널이나 생태공원을 연계해 지역주민들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하겠다”며 “강정마을회 의견을 적극 수렴해 지역주민들이 직접 취업하고, 수익사업도 경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원 후보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갈등해소 지원단 체계도 개편해 강정마을에 상주하면서 공동체회복사업이나 지역발전계획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필요할 경우 강정마을회와 협의해 주민을 채용하는 등 현실적인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 방사능 오염물질 측정을 제도화할 필요성이 있다”며 “방사능 오염 우려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국방부 등과 합동으로 방사능 오염물질 측정 및 공개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