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다정큼나무 방제시험약제방제 시험연구 일환으로 진행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홍가시나무 점무늬병, 다정큼나무 갈색둥근무늬병, 사철나무 흰가루병, 거북밀깍지벌레. 사진=세계유산본부.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창조)는 다정큼나무에 피해를 주고 있는 거북밀깍지벌레 방제효과가 우수한 약제를 선발해 농약직권등록 시험을 실시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는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약제방제 시험연구의 연장선상이다. 세계유산본부 한라산연구부는 지금까지 홍가시나무, 왕벚나무, 다정큼나무, 팽나무 등에 주로 발생하는 병해충들을 대상으로 약제방제 시험연구를 실시했다.

현재까지 연구를 통해 선발 등록한 약제는 홍가시나무 점무늬병 방제약제 2종(시스텐, 헥사코나졸), 다정큼나무 갈색둥근무늬병 방제약제 4종(테부코나졸, 마이클로뷰타닐, 티오파네이트메틸, 이미녹타딘트리아세테이트 )이다.

팽나무벼룩바구미 방제약제 아바멕틴 등 3종에 대해 농약등록 진행 중에 있다. 또한 올해에는 철쭉류 갈색무늬병, 사철나무 흰가루병 등 방제약제 선발을 위한 예비시험을 추진하고 있다.

생활권 주변에 식재된 수목에 발생하는 병해충 방제농약 등록은 1년간 예비시험 실시한 결과를 토대로, 2년차 직권시험을 통해 방제시험 결과가 우수하면 농촌진흥청에 방제농약으로 등록하여 가로수 및 도심공원 관리부서, 아파트단지, 조경수 재배농가 등에 방제약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