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우린 기성세대 동원대상 아니다”‘2018 제주청년유권자행동’ 14일 공식 출범
6.13지방선거 대비 도내 17개단체 의기투합
정책반영·향후이행감시·정치참여 독려등 역할
제주도내 17개 청년단체(14일 기준)로 구성된 ‘2018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14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들은 “지방선거에서 청년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내고, 이번 지방선거가 정책 중심의 선거이자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 나가려 한다”고 선언했다.

“우리는 선거 때마다 동원하는 대상이 아니다. 시민으로서 대우해달라.”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제주도 청년유권자들이 힘을 뭉쳤다.

제주도내 17개 청년단체(14일 기준)로 구성된 ‘2018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14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들은 “지방선거에서 청년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내고, 이번 지방선거가 정책 중심의 선거이자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 나가려 한다”고 선언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촛불혁명과 벚꽃대선에서 청년들은 주역이었다”고 한 뒤 “그렇지만 지방선거는 청년들에게 외면받아 왔다”고 짚었다. 2014년 당시 평균 투표율 56.8%에 비해 20대 48.4%, 30대 47.5%라는 성적을 근거로 들었다.

이들은 그 이유를 “청년들이 행정과 정치 모든 영역에서 소외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규정했다.

무엇보다 예산편성이 “제주의 2030 청년세대 인구는 약 16만5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26.4%를 차지하고 있지만, 청년예산은 1%에도 못 미치는 0.8%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더해 “예산의 내용도 아쉬움이 크다”고 했다. 약 400억원 가량 청년 예산의 굵직한 예산이 공공 임대주택 임차보증금 지원, 행복주택 공급, 대학생 해외연수 지원 등으로 편성, “대다수의 청년들이 체감할 수 없는 구조”라고 분석했다. 또, “행복주택이나 취업성공패키지 등 중앙정부 사업이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일반회계에 청년예산은 더욱 적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정치참여 부분도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국적으로 500명이 넘는 20, 30대 예비후보가 등록했지만 정작 제주는 후보 1명을 내는 데 그쳤다”며 “비례대표가 남았다고 하지만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단정했다.

제주도내 17개 청년단체(14일 기준)로 구성된 ‘2018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14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들은 “지방선거에서 청년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내고, 이번 지방선거가 정책 중심의 선거이자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 나가려 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현재 제주에는 단 한 명의 20~30대, 심지어는 40대 의원도 찾아볼 수 없다. 이는 그간 정치인들과 정당이 청년의 정치참여 보장을 위한 노력을 소홀히 해왔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꼬집었다.

다만,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일자리에만 국한됐던 청년정책을 지방정부가 나서 청년기본조례를 만들고, 종합정책으로 확장해 냈다”며 변화에 긍정적인 평가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이 변화가 지속될 수 있도록, 우리는 당당히 사회 구성원으로서 지금의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이제 지방선거에서도 청년들이 주역이 되겠다”고 역설했다.

“지방선거는 우리와 밀접한 선거다. 도지사, 교육감이 내놓은 정책, 의회에서 의결하는 조례들과 의원들이 결정하는 예산은 당장 우리 동네의 살림살이를 뒤바꿔 놓을 수 있는 것들”이라며 “우리는 제주의 청년들과 함께 모여 더 나은 제주사회를 만들어 나아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이날 이번 지방선거와 관련 ▶제주지역 청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 정책으로 제안하고 각 후보들을 초청해 공개 토론회 개최 ▶공정선거가 될 수 있도록 투표독려 및 정책비교 등 운동 전개 ▶선거 이후에도 요구한 정책 모니터링하고 청년의 권리 보장 위해 노력 등의 활동계획도 공개했다.

‘청년정책이 소홀한 근본 원인’에 대해 “기성세대가 청년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놓지 않았다”고 진단한 이들은 이번 지방선거 이후에도 이를 개선하고, 청년들이 현실정치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각 대학교 총학생회는 물론 인문학, 문화예술, 사회 등 다양한 분야 청년모임이 참여하고 있다. 한두 달 정도 협의를 진행한 끝에 이날 출범을 알렸다.

제주도내 17개 청년단체(14일 기준)로 구성된 ‘2018 제주청년유권자행동’은 14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들은 “지방선거에서 청년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내고, 이번 지방선거가 정책 중심의 선거이자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 나가려 한다”고 선언했다.

참여 단체는 다음과 같다.

인문학동아리 쿰 제주지부/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제주모임/ 제주관광대학교 미래내 총학생회/ 제주교육성장네트워크 꿈들/ 제주국제대학교 쉼표 총학생회/ 제주대학교 소신 총학생회/ 제주대학교 우리는 총여학생회/ 제주여민회 2030 위원회/ 제주주민자치연대 2030위원회/ 제주청년네트워크/ 제주청년문화예술발전회 바람/ 제주청년예술단체 몬딱스/ 제주청년창업협동조합/ 제주청년협동조합/ 제주폐가살리기사회적협동조합/ 제주한라대학교 한획 총학생회/ 청년유니온 제주모임.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도청년 2018-05-15 11:59:38

    제주도는 참 특이합니다.
    왜 제주청년들은 이렇게 좁은 곳에 여러 조직들이 구성된 걸까요?
    제주를 대표한다면 제주도연합청년회 -> 제주시연합청년회 + 서귀포시연합청년회
    -> 43개 읍면동 연합청년회 -> 단위마을청년회 등이 있는데 또 만들어 지는 이유가 궁금합니다. 그들만의 리그를 만들고 소리낸다면 그것이 무엇을 위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그래서인지 이럴때 만들어지는 조직들을 선거조직으로 오해 받기 쉽습니다. 만드려면 좀 일찍 만들어 이런 오해가 없길 기대해봅니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