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분석 일반기획현장
[창간기획] 제주 부동산 광풍, 거품 빠지며 '부메랑 효과'이주열풍 맞물리며 건축급증…개별공시지가 상승률 전국 최고
지으면 팔린다던 제주 건축시장 2017년부터 미분양 급증 직면
올해 1300호 육박…분양가 도미노 현상 '내집 마련은 꿈에서만'
  • 허성찬 기자
  • 승인 2020.06.17 08:50
  • 댓글 10
  • 오색딱따구리 2020-10-14 15:37:31

    거품은빠져야 좋은것 .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민 2020-06-26 20:36:03

      여기 댓글 좀 많네. ㅎ.. 어쨌든 뭐.. 투기꾼들 옹호하고 싶은 맘도, 도지사를 옹호하고싶은 맘도 없지 뭐. 알아서들하세요. 그래도 제가 바라는 건 투기꾼+도지사가 제주도에서 펑펑울면서 다신안온다 퉤하고 영원히 가버리는거.   삭제

        답글 입력
      • 신제주토베기 2020-06-19 12:26:44

        노형동 드림타워 7월오픈 임박. 신세계백화점 연동에 입점예고.연동에 나인몰 쇼핑센터 개장. 신제주 노형동은
        아파트가격 신축은6억 재건축은 10억이상 되겠네 내년이면. 제주 강남은 계속 오를수밖에.도민들 3억짜리 신축도
        어렵지 월급이 작아서 그런거야.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민2 2020-06-19 12:23:05

          빨리 제2공항. 제주신항. 해저터널
          고시하세요 일업서서 놀고있는 도민들 안보이냐.
          코로나로 경기도 안좋다.   삭제

            답글 입력
          • 어차피 2020-06-18 17:01:08

            투기 목적이 많아서 쉽사리 내려가진 않을 것인데, 현재 내림새에 있는 건 사실이다. 특히 타운하우스나 단독주택의 경우 내림새가 뚜렷하다. 버티는 곳도 있겠지만 대세는 거를 수 없는 법. 서서히 연착륙 하는게 가장 바람직한 현상이다. 제2공항 이야기 하는 이들은 제주도 사랑이 아닌 땅(값) 사랑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요즘 보면 많은 제주 도민들이 내땅은 사랑해도 제주도에 대한 사랑이 없어 보여서 슬프다.   삭제

              답글 입력
            • 수산리 2020-06-18 13:56:22

              제 2공항이 답이다...빨리 고시하세요~~   삭제

                답글 입력
              • 당연한거 아니냐 2020-06-18 13:43:30

                당연히 예견된일이지 애초에 그 많은 사람들을 수용할수있는 준비조차 되지 않은 동네가 제주돈데 무리하게 개나소나 환상을 가지고 들어와서 살다가 현실을 깨닫고 돌아가고 집이 남아도는게 당연한거지. 돈없으면 그냥 살던곳에 사쇼들 어쩌면 제주도가 더 살기 팍팍할수도 있으니까. 제 2공항이나 착공해라   삭제

                  답글 입력
                • 희이 2020-06-18 13:31:45

                  2공항 착공해라   삭제

                    답글 입력
                  • 양심좀.. 2020-06-18 08:49:10

                    자업자득아닌가?
                    팔린다 싶으니깐 분양가 올려서 잘 팔아놓고 이제와서 안팔리니깐 도와달라??
                    양심이 있으면 욕심 그만부리고 적당히 합시다.   삭제

                      답글 입력
                    • 땅땅땅 2020-06-17 17:22:20

                      땅 많이 가진놈들이 땅 팔아서 땅땅거리며 사는데가 제주, 땅없는놈은 구경이나 열심히 해주면 최고?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