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원희룡 후보의 고발을 적극 환영한다”…[성일승 발행인 칼럼]
공익제보에 의한 기획보도…선거 앞둔 정치적 프레임 호도
A씨의 사기 행각 뒤에는 지사 측근의 부적절한 처신 원인
적지않은 피해자·수십억 피해액…‘도정농단’ 꼬리자르기 급급
  • 성일승
  • 승인 2018.05.21 16:14
  • 댓글 94
  • 으이그 2019-02-01 17:42:34

    찍어주질말았어여죠..제주도 4.3 위원회 폐지에 앞장선 사람을 왜 뽑아준건지..   삭제

      답글 입력
    • ㅋㅋ 2018-05-26 01:16:54

      무슨 문캠프 대변인이세여?? ㅋㅋㅋㅋ 대변인보다 훨씬 나은 글솜씨 인정 ㅋㅋ, 언론으로서의 자세는 글쎄~~ 고생햄수다 ㅋㅋ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인 2018-05-25 23:58:06

        확실히 짚고 넘어갑시다. 원지사 응원자로 이정도 인줄은 몰랐네요. 사실인가 묻고싶네요
        어설프게 꼬리 자르지 말고 책임질건 책임지고
        당당히 합시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의중심 2018-05-25 09:58:14

          네거티브에 주력하는 팀은 반드시 지게되있다.

          그 이유는, 현재 여론조사는 앞서고 있지만 매우 불안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불안해서 계속 계속 공격 또 공격하지 않으면 유지가 안되기때문...

          원희룡후보쪽은 반드시 심판을 받을것이다. 네거티브한만큼 그대로 되돌아온다.   삭제

            답글 입력
          • 헌경주민 2018-05-24 08:22:15

            힘 실어드립니다.
            끝까지 측근비리의 온상~ 제주판 최순실의 적폐를 낱낱히 파헤쳐 주세요!!!   삭제

              답글 입력
            • ㅋㅋ대림일보 2018-05-23 17:10:30

              대한민국 기자들 응원한다.

              단. 기사에 감정이나. 개인 감정 또 자기가 친한 사람 커버 쳐주는 기사는
              기사가 아니다 그냥 그건 기사가 아니라 쑈이다.
              좀 편드는 기사는 쓰지 말아라..

              기자에 대한 명손이다
              그러니. 대림일보라는 소리를 듣고
              . 시 신문보다 못한다는 소리를 듣는거다
              월급도 아깝다. 대림일보는   삭제

                답글 입력
              • 돌쇠 2018-05-23 11:04:13

                중립성을 현저히 결여한 언론이네요
                매일 비난을 도배하고 있군요,
                독자를 너무 우습게 보는게 아닌지요?
                차라리 솔직하게 다른 사람을 지원한다고 하세요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청년 2018-05-23 00:04:15

                  언론이 공정을 망각한다면 누가 그 언론이 하는 말을 믿겠는가. 언론, 그들이 하는 말이 신뢰를 잃는다면 더 이상 존재가치가 있는가. 공정보도 바란다   삭제

                    답글 입력
                  • 미역줄기 2018-05-22 23:12:55

                    화이팅~~~
                    다들 침묵하는 언론들 뿐이던데   삭제

                      답글 입력
                    • 상고 2018-05-22 16:40:25

                      참 애쓴다~안스럽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