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김황국, LH·주민 갈등 해결사 역할 ‘톡톡’기초수급대상 임대주택 주민들, “과도한 관리비, 의견 수렴 없어”
LH 제주, “당시 입주자 모임 없어 논의 못해…주민 의견 따를 것”
김황국 의원, ‘삼자대면’ 추진해 의견조율…“서로 오해 풀려 다행”
김황국 제주도의회 의원.

과도한 관리비 문제로 LH제주지역본부와 갈등을 빚어온 기초수급대상자들이 김황국 도의원의 원만한 중재로 해결됐다.

최근 제주시 삼화지구 한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기초수급대상자들이 김황국 의원을 찾아 과도한 관리비 문제로 어려움을 호소했다. 자신들이 알아본 견적과 다르게 LH가 선정한 관리업체 비용이 “터무니 없이 비싸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이들은 김황국 의원을 찾아 “관리를 해주지도 않은 업체가 ‘관리비’라는 이유로 턱없이 많은 돈을 징수해 간다”며 김 의원에게 하소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자신들이 알아본 또 다른 업체 견적비용을 제시하기도 했다. 실제 이들이 낸 고지서에 따르면 일반관리비, 청소비, 수선유지비, 승강기유지비 라는 명목으로 3만6천원 상당을 고지했다. 이 외에도 공동전기료 3800원, 수도료 1000원 수준을 부과했다.

이들은 “(해당 업체가)관리를 잘 하는 것도 아니고, 이 업체가 관리실을 두고 운영하는 것도 아닌데 이렇게 많은 관리비를 책정할 수 있느냐”고 김 의원에게 토로했다.

이런 상황에서 기초수급대상자들은 LH제주지역본부에 항의했지만 LH측이 무성의하고 이해할 수 없는 답변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관리업체 선정과 관련해서 정보를 요구했지만 잘 알려주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뭔가 이상하게 생각했다. 그래서 ‘삼자대면’을 해야겠다고 판단했다. 김 의원은 16일 LH제주지역본부 관계자와 만남을 주선했다. 서로 간 주장이 너무 달랐기 때문에 차라리 만나서 풀어 보자는 의도였다.

16일 오후 LH제주지역본부에서 열린 만남에는 LH제주지역본부 관계자와 김황국 의원, 해당 입주민 대표 A씨가 참석했다. A씨는 이날 LH측에 “관리업체를 선정한다는데 구두로 계약하는 것이 말이 되냐”며 “또한 입주민들 의견도 반영하지 않고 관리 업체를 선정할 수 있냐”고 물었다.

이와 관련 LH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는 “어떻게 공기업이 구두로 계약 할 수 있겠냐. 공개입찰을 통해서 서면으로 계약했다”며 관련 서류를 A씨에게 보여주며 오해를 풀어 나갔다.

또한 이 관계자는 “입주민 의견을 반영하지 못한 건 입주당시 입주민 협의체가 구성되지 않아 어쩔 수 없는 구조적, 물리적인 한계가 있었다”며 “지금이라도 입주자 분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니 앞으로 얼마든지 (입주민들) 의견을 반영해서 관리업체를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입주민 A씨와 LH 제주지역본부 관계자에게 “서로 간 소통이 좀 부족해서 일어난 일 같다”며 “이렇게 입주민들과 LH사이에 큰 문제없이 해결 돼 다행이다. 앞으로 서로 협력해 일을 풀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A씨는 “서로 소통이 부족해서 이런 일이 생긴 것 같다”며 “김 의원과 LH관계자에게 고마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