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장성철, 제주도지사 출마 공식선언“원희룡 지사 10일 탈당 이후 주변 요구에 깊이 고민”
19일 기자회견 예고 “제주사회 소득불균형 위기극복”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16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사회의 소득불균형 위기극복을 위해 도지사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결국 6.13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장성철 위원장은 16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사회의 소득불균형 위기극복을 위해 도지사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지난 10일 원희룡 도지사의 탈당 이후 제주도당 당직자들의 적극적인 출마요구 결의, 중앙당 주요 인사들의 바른미래당 도지사 후보 공천 의지 발언 등을 접하면서 도지사 출마 여부에 대해 깊이 고민해 왔다. 장 위원장은 “특히, 제주사회의 시대적 요구와 당 차원의 출마 요청 등을 놓고 함께 고민을 거듭해 왔다”고 강조했다.

장 위원장은 “지금 제주사회는 부동산 가격 급등, 대자본 중심의 경제구조 등으로 극심한 소득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 사회통합이 깨질 수준의 위기이다. 이러한 소득불균형 위기 상황에 대해 제주사회의 불공정한 기득권 세력과 관료 공직 사회는 둔감하다. 도정 리더십은 갈피를 못 잡고 있다”라며 지금의 제주사회를 진단했다.

이어 “소득 불균형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문제해결중심의 실용적 개혁노선이 필요하다. 실용적 개혁을 뒷받침할 수 있는 분명한 비전과 구체적 정책을 준비해 왔다. 제주사회의 극심한 소득 불균형 위기 극복을 위해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겠다”라며 도지사 출마 의사를 공식화했다.

또한, “이번 도지사 선거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신임투표가 아니다. 문재인 마케팅만으로 도지사 선거를 치르는 것에 대부분의 도민들은 결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친박마케팅의 폐해를 도민들은 기억하고 있다. 진영논리로는 결코 제주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제주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대안을 놓고 치열한 경쟁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장 위원장의 공식 출마 기자회견은 오는 19일 예정이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