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왕벚나무 조직배양묘 대량 보급 구축제주도 산림휴양과, 봉개동 왕벚나무 자생지 동아 이용 생산
제주시 봉개동 왕벚나무자생지.

제주시 봉개동 왕벚나무 자생지의 동아를 이용한 조직배양묘 생산, 대량 보급체계가 구축됐다.

제주도 산림휴양과(한라생태숲)과는 16일 “천연기념물 제159호 봉개동 왕벚나무 자생지의 동아를 이용한 조직배양묘 생산, 대량 보급체계를 갖췄다”고 밝혔다.

왕벚나무는 종자 번식과 삽목이 어렵고 변이가 발생해 혈통보존이 어려워 주로 쉽게 번식할 수 있는 접목 등 방법으로 유통되고 있다.

순수 형질의 왕벚나무는 조직배양을 통한 증식 방법으로 가능하고, 외부 연구기관에서 조직배양을 통한 증식을 시도했지만, 대량증식 체계를 갖춘 곳은 제주도가 유일하다.

2013년 조직배양에 성공한 이후 연 3000본 순화처리묘를 생산하고 9000여본의 다양한 규격의 묘목을 보유 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수고 2m 규격의 950본을 도내 기관(서귀포시, 한라수목원)에 공급했다.

올해는 가로수용과 조경수, 산지 식재묘 규격으로 구분해 3000여본을 식재 관리, 도내 공급을 우선 실시하고, 향후 도외 식물원 및 수목원과 왕벚꽃축제를 추진하고 있는 시군구에 필요하면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재배왕벚나무와 자생왕벚나무가 외형적으로 구분이 없어 무선전자테그(RFID) 시스템을 도입, 체계적으로 관리해 재배 왕벚나무가 자생왕벚나무로 둔갑하는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도 산림휴양과 관계자는 “자생왕벚나무의 보급체계의 확립과 재배왕벚나무와의 구분 시스템을 구축해 제주의 토종식물로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왕벚나무로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무선전자테그(RFID) 시스템이란 2000년 이후 급격한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무선 식별 기술로, RFID 시스템은 전자 태그(RFID Tag; 무선인식 태그)와 리더기(Scanner)사이에 신호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개체의 고유번호를 확인하는 방법이다. 우리 일상생활에선 교통카드를 생각하면 된다.

자생왕벚나무에는 동물등록용 사용되고 있는 쌀알 크기의 내장형 무선식별장치(전자 테그)를 나무줄기에 삽입되며, 외부에 노출되지 않아 훼손이나 분실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수명은 반영구적으로 위․변조를 막기 위해 14자리의 고유번호를 부여해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