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화합 한마당' 제52회 제주도민체전 개막13~15일 제주시 일원…4.3 살풀이 공연 등 야간개회식 첫선

도내 최대 체육행사이 '제52회 제주도민체전'이 13일 그 막을 올렸다.

오는 15일까지 제주시 일원에서 펼쳐지는 이번 도민체전에는 745팀·1만5197명(임원 1901명, 선수 1만3296명)이 참여해 51종목(뉴스포츠 4종목, 장애인 17종목 포함)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이번 도민체전은 여러가지 면에서 새로운 시도를 꾀했다.

우선 제주시가 연출을 맡아 사상 첫 야간개회식을 개최했다. 조명과 음향효과 극대화를 꾀하기 위해서다.

식전행사로 제주4.3 70주년의 화해와 상생의 땅을 주제로 한 이애주 교수의 진혼무(살풀이) 공연과 함께 김만덕과 조낭정신을 공연으로 녹여냈다

또한 선수단 입장에서 있어서도 읍면동 대항체전의 취지에 맞춰 4개문을 통해 동시 입장하는 방식을 취함으로써 화해와 상생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와함께 영상, 불꽃 연출로 이어지는 성화점화, 멀티미디어쇼. 인기가수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

원희룡 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올해 도민체전은 120만 제주도민이 함께하는 도전과 성취의 즐거움, 상생과 화합의 기쁨, 치유와 평화의 축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고경실 제주시장도 "도민체육대회가 우리 사회의 갈등을 치유하고 우리 제주의 문화를 지키고 가꾸어 나가는 생활체전으로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매끄럽지 못한 진행, 관객의식 부족 등 전국체전 급의 스케일을 예고했던 것에 비하면 기대 이하의 체전 개회식이었다는 지적이 터져나오며 숙제를 남겼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