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안창남, “경선 불참, 거취 논의 후 결정”안 예비후보, 재심의 신청 기각에 ‘깊은 유감’ 공식표명
안창남 예비후보.

제주도의회 제주시 삼양.봉개동 지역구에 출마하는 안창남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당의 재심의 신청이 기각되자 깊은 유감을 표하며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안창남 예비후보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도당 공직선거관리위원회는 공천 후보자를 심사함에 있어 100점 만점의 배점 기준표를 만들고 그 중 당선가능성을 30점으로 평가하기로 했다”며 “그런데 실제 평가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인 당선가능성을 배제해 70점 만점으로 평가함으로서 변별력이 없게 돼 결국 경선지역으로 결정하는 우를 범했는데 이를 바로 잡고 재평가 해달라고 요구한 의견이 과연 잘못된 것인가?”라고 당의 결정에 반발했다.

안 예비후보는 이어 “정상적 평가가 이루어지고 그런 결과가 나왔다면 경선에 응하지 않을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단언하며 “또한 도지사후보 경선에서 조차 후보들의 최소한의 기본자질인 도덕성을 제대로 검증도 하지 않고 한 후보에게만 일방적으로 당원명부가 유출되는 등 편향되고 불공정한 작금의 정치상황을 지켜보면서 도의원 경선도 공정할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 예비후보는 “영입케이스도 아니면서 작년 9월에야 입당한 신입당원이며 공천 마감날까지 조천 주민자치위원을 하던 자가 뜬금 없이 27년간 당을 지켜오며 현직 도의원으로 있는 삼양‧봉개동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한 것을 어느 누가 의혹이 없다고 생각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그는 “이에 저는 부당한 결정이 바로 잡히지 않은 한 경선에 결코 임하지 않을 방침임을 밝히며 향후 정치적 거취는 유권자인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27년간 고락을 함께 해온 선배 당원동지와 도당 상무위원들의 고견을 청취한 후에 결정 하겠다”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