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김형미, “초등생 치과주치의제도 필요”김 예비후보, ‘치과 주치의 의료지원 조례’ 제정 약속
김형미 예비후보.

제주도의회 선거 제주시 외도동·이호동·도두동선거구에 출마하는 김형미 예비후보가 초등학생 치과 주치의제도를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김형미 예비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초등학생 치과 주치의제도 도입’ 공약을 발표했다.

김형미 예비후보는 “영구치아배열이 완성되는 시기의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적절한 치료 및 예방사업을 진행하여 평생 치아건강을 도모하기 위해 공약을 발표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구강위생검사, 불소바니쉬도포‧치석제거, 치아홈메우기 등의 진료와 칫솔질, 치실질, 바른식습관, 불소이용법등 구강보건교육 등이 있다”고 밝혔다.

김형미 예비후보는 “초등학생 치과 주치의제도가 서울시 광진구, 경기도 성남시 등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다”며 “제주지역 어린이가 건강한 치아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초등학생 치과 추지의제도 도입을 더이상 미룰 이유가 없다”며 “도의원으로 당선돼 2018년 하반기 제주도의회에서 ‘제주지역 초등학생 치과 주치의 의료지원 조례’가 제정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