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고은영, “누구나 평등하게 도정 참여기회”고 예비후보, 출자·출연기관 채용 블라인드 전형 의무화 제시
고은영 예비후보.

유일하게 학력을 기재하지 않는 제주도지사 녹색당 고은영 예비후보가 학력 차별 타파 정책을 발표했다.

고은영 후보는 10일 영상 입장 발표에서 “후보부터 학력을 기재하지 않고, 모두에게 평등한 도정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고 예비후보는 출자, 출연기관 채용 정책 및 각종 도민 참여 기구 구성에 대한 학력 요건을 철폐하는 것을 주요 방향을 삼고 제주 사회 전반의 차별 문화를 축소시킬 예정이다.

먼저 제주에서 출자, 출연한 11개 기관(제주관광공사, 제주테크노파크 등) 직원 채용 시 학력과 성별, 지역을 적지 않는 ‘블라인드 전형’을 의무화하고, 승진 시에도 학력 가산점을 전면적으로 철폐한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대학교에 진학하지 않고도 전문성을 기를 수 있도록 제주도정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질적으로 향상시키고 다양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은영 예비후보 측은 도정 각종 전문 위원회와 제주도정 사업 참여 인력의 경우에도 경력과 자격증을 중심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학력 기준을 전면 삭제하겠다고 약속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