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원희룡, 바른미래당 공식 탈당“특정정당 안 얽매이고 진영 울타리 넘겠다”
10일 회견 “민생과 통합의 정치의 길” 표명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0일 오후 2시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공식선언하고 있다. 사진=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 바른미래당을 최종 탈당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10일 오후 2시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공식선언했다.

원 지사는 회견문을 통해 “오랜 고뇌 끝에 오늘 바른미래당을 떠난다”고 발표한 뒤 “제가 정치를 시작하면서 가졌던 개혁정치의 뜻을 현재의 정당구조에서는 실현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이어 “현재의 특정 정당에 매이지 않고 당파적인 진영의 울타리도 뛰어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저 자신부터 철저히 거듭나겠다. 국민의 삶 속으로, 제주도민의 삶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끝으로 “저 자신 자만함으로 스스로 자신의 틀속에 갇힌 것은 없는지 철저히 돌아보고, 변화하겠습니다”라며 “진정한 민생과 통합의 정치로 거듭나겠다”고 역설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0일 오후 2시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공식선언하고 있다.

원 지사는 이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탈당 결심의 배경이 바른미래당 지도부와의 비전 공유 실패라고 했다.

“(현재 정치세가) 어렵더라도 (일관되게) 가야 하는데, 특히 지방선거 앞두고 2등 싸움을 하기 위해서 급하게 합당하는 것이 원래의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과제에 걸림돌이 된다. 결국 답이 없을 것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이후 야권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연히 필요하다”며 “지방선거만이 아니라 전반적 국정운영, 전반적으로 민생을 챙겨나가는 데 있어 야당이 대안을 꾸려가는 데 보다 종합적인 야당연대와 협조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0일 오후 2시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공식선언하고 있다. 사진=제주도.

하지만, 자유한국당(김방훈 예비후보)과 후보단일화 가능성 질문에는 “얘기해야 할 부분이 있다면 빠른 시기에 얘기하겠다”는 말로 대신했다. 그럼에도 자유한국당과의 연대 여부에 대해서는 “연대 대상이다 아니다를 따지기 전에 존립위기에 처해 있다”며 일축했다.

무소속 출마에 대해서는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것으로) 그렇게 받아들이면 된다”며 “(오늘 기자회견은) 그동안 바른미래당 인사와 계속 얘기해온 것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해주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출마의 변이나 입장은 거기에 초점을 맞춰 빠른 시간 내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일주일 전후”로 잡았다.

지방선거 이후 야권 재편에 대해서는 “야권이 이대로 갈 수 있으리라 생각하느냐”고 반문한 뒤 “당연하다”고 한 뒤 자신의 역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연히 해야한다”고 응대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