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하민철 “등하교 보행환경 대폭 개선”하민철 예비후보, 인프라 부족 아이들 교통사고 노출
“인도와 안전펜스 확대 CCTV 설치 주정차 단속 강화”
하민철 제주도의원 연동을 선거구 예비후보.

하민철 제주도의원 예비후보는 “부족한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확충해 아이들의 쾌적하고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도록 보행환경을 대폭 개선하겠다”고 표명했다.

하민철 제주도의원 연동을 선거구 예비후보는 평소 아이들이 등교시간에 맞춰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도록 교통봉사를 해온 경험을 토대로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늘어나는 차량과 보행환경 인프라 부족으로 아이들의 교통사고에 노출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민철 예비후보는 “아이들이 차량으로부터 안전하게 등하교 할 수 있도록 교통환경 인프라를 대폭 개선하거나 확충해 보행환경을 개선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하민철 예비후보는 “연동지역 일대는 학교주변 도로가 차량위주로 짜여지면서 학생들의 보행권이 침해당하고 있다는 학부모들이 적지않다”며 “인도 폭이 좁아 학생들이 차도를 침범하면서 교통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지역실정을 설명했다.

심지어 하민철 예비후보는 “일부 구간은 사람이 오가기 어려울 정도로 좁고 불법 주차된 차량으로 등하교하는 아이들의 교통사고 위험이 매우 높은 실정”이라고 우려했다.

하민철 제주도의원 연동을 선거구 예비후보가 초등학교 인근에서 등교길 아이들의 보행 안전을 돕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하민철 예비후보는 “등하교구간 보행권 침해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점검해 사전에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하민철 예비후보는 이를 위한 방안으로, 학교주변 교차로 신호등 설치를 확대하고, 인도개설은 물론 안전펜스 설치를 확대하겠다고 제시했다.

또한 하민철 예비후보는 불법 주정차량으로 인해 아이들과 운전자들 사이에 시야 확보가 어려워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만큼 CCTV를 설치하고, 주정차 단속차량 운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