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백성철 “오라동에 유배역사관 건립”백 예비후보, “콘텐츠화해 방선문과 연계 관광명소로 조성”
백성철 자유한국당 제주도의원 오라동 예비후보.

백성철 예비후보는 “오라동에 유배역사관을 건립해 문화콘텐츠를 개발하겠다”고 공약했다.

백성철 자유한국당 제주도의원 오라동선거구 예비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유배의 역사와 문학에 대하여 전반적인 내용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유배역사관을 설립하겠다”며 “면암유배길을 콘텐츠화해 방선문과 연계한 인문역사관광 명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백 예비후보는 “대한제국 말기 제주 최초의 독립운동을 전개한 구국항일단체인 집의계는 면암 최익현 선생의 가르침을 받던 유생 이응호 선생 등 12인이 결성한 단체”라며 “이들은 1905년 을사조약이 맺어지자 그 치욕을 단죄하고자 오라동 연미마을 망곡단에 모여 조선의 수치를 설욕하겠다며 결의를 다진 곳이 바로 조설대의 역사”라고 전했다.

이어 백 예비후보는 “이렇게 훌륭한 역사적 사실을 더 널리 알리고 지역주민들이 자부심을 갖고 오라동의 정기를 이어받아야 한다”며 “오라유배역사관 설립을 통하여 흩어져 있던 선인들의 제주 유배지 생활상을 한곳에 모아 절망적인 삶 속에서도 선인들의 제주도민에게 끼친 영향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백 예비후보는 “제주도 유배길에는 추사유배길, 제주성안유배길, 면암유배길 3곳이 돼 있다”며 오라동이 선점해야 한다고 전제하고 “유배역사관이 오라동에 그 위치가 선점된다면 4.3희생자 역사유적지 복원·정비사업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백 예비후보는 또 “유배역사관이 설립되면 우암 송시열, 충암 김정, 청음 김상헌, 규암 송인수, 동계 정온, 광해군 외에도 상당히 많은 선인들의 제주에서의 삶을 보고 배울 수 있는 역사의 배움터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동시에 방선문계곡과 연결해 오라동은 역사와 문화의 향기가 어우러져 공존하는 도심속의 힐링 1번지로 재탄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