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김은정 "건강한 당내 경선 더 바람직"김 예비후보, 10일 서면인터뷰로 ‘위장전입’ 의혹 전면 부인
더불어민주당 경선 고수 입장 "생활 공약으로 승부하겠다"
김은정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당내 경선 여부를 두고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는 제주도의회 삼양‧봉개동 선거구의 중심인물로 떠오른 김은정 예비후보가 안창남 예비후보의 비판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김은정 예비후보는 10일 인터뷰 형식의 서면자료를 통해 안 예비후보 측이 제기한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적극 부인하며 “생활공약으로 승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먼저 ‘조천에 살다가 삼양으로 출마했다’는 지적에 대해 “제주도의원은 제주도 어느 지역에 살든지 타 지역에 출마할 수 있다. 이전에 전 도의원이 타 지역으로 출마하고자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그래서 이 부분을 별로 신경 쓰지 않은 것 같다”며 해명을 시작했다.

김 예비후보는 “삼양에 이사하고 바빠서 전입신고가 늦어졌고 그 부분은 반성하고 있다. 전입신고를 한 것도 삼양에 살아야 출마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니라 공인으로서 사는 곳과 기록을 일치시켜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천에 살 때는 지역구에 출마하고자 하는 마음이 없었다. 지역주민으로 열심히 살았다. 삼양으로 이사 오고 나서는 이 지역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안 예비후보 측에서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이사했고 전입신고를 했다. 위장전입을 할 이유도 없고 하지 않았다고 말씀 드린다”고 의혹자체를 일축시켰다.

‘경선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대해서는 “경선에서 진다면 더불어민주당의 이름으로 선거운동을 도울 생각”이라며 경선의 필요성을 설파했다.

김 예비후보는 “오랫동안 지역을 대표하여 좋은 의정활동의 모습 보여주셨다”며 “안창남 의원님을 존경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제가 기적적으로 이긴다면 지역의 어르신으로 모시고 많이 여쭙고 조언을 구할 생각이다. 정치적 선배님으로 지역의 스승님으로 많이 도와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경선 고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당 차원에서도 현직의원이 무조건 공천되는 것이 아니라 경선을 통하여 건강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것이 더 바람직한 일이라고 본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지역기반도 없고 경쟁력 없는 후보’라는 평가에 대해서도 “본선에 나갔을 때 인지도가 아니라 공약과 정책으로 승부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자신이 입당한 지 1년이 채 안 됐고 당내 기반이 별로 없어 3선에 도전하는 안 예비후보에 비해 세가 밀린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그럼에도 김 예비후보는 삼양이 지난 4년 인구가 2배 가까이 늘어났고, 주민 평균연령이 36세로 전국 41세보다 어린 점을 강점으로 봤다.

그는 “주로 아이 키우면서 시내로 출퇴근 하는 젊은 부부들이 많이 산다. 저는 아이를 키우고 있는 아이 엄마이고 이 지역의 50%의 인구와 마찬가지로 이 지역에 온지 얼마 안 된 사람”이라고 운을 뗐다.

김 예비후보는 “그래서 지역의 불편함들이 눈에 보이고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서 더 나아질 가능성이 있는데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들이 안타깝다”는 김 예비후보는 “어제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지원공약을 발표했는데 이런 생활공약을 통해 경쟁력을 갖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또 “이 지역 인구의 절반정도는 이전 지방선거 때 이 지역에 살지 않던 분들”이란 점을 십분 활용해 “본선에 나갔을 때 인지도가 아니라 공약과 정책으로 승부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역설했다.

김 예비후보는 "경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것 알지만 기적처럼 공천이 된다면 본선에서는 분명 더 경쟁력 있고 이 지역과 어울리는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