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안창남 “경박함과 무모함 놀라울 따름”안 의원, 삼양.봉개동 경선관련 “공관위 결정 철회하라” 촉구
안창남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제주도의원.

안창남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도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공천관리위원회는 삼양, 봉개동 동민을 무시하고 기망하는 공관위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안창남 삼양동과 봉개동, 아라동선거구 현역 도의원은 9일 ‘공관위 결정에 따른 재심의 신청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을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지방자치제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꽃이라 불린다”며 “이는 지역주민들의 선거에 의해서 지역의 대표를 선출하고 이들이 지방정치에 직접 참여하는 게 보장되기 때문에 그렇다”고 전제했다.

자료를 통해 안 의원은 “얼마전 삼양, 봉개, 아라동이 한 선거구로 묶여있던 9선거구가 급격한 인구 증가로 삼양,봉개동 선거구로 분구됐을때 지역주민 모두가 기뻐했었다”며 “그런데 이에 찬물을 끼얹고 지방자치제의 지역 대표성과도 전면 배치되는 결정을 공관위가 내린데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지역과 당을 대표해서 출마할 도의원 후보 공천관리를 맡는 공관위가 도의원 후보 공천신청 등록 마감일까지 조천읍 주민자치 위원으로 활동하다가 당일에야 부랴부랴 해당자치위원직을 사퇴하고 일부 가족은 조천에 놔둔 채 삼양으로 전입신고를 해서 공천신청을 한 당선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판단되는 상대와 경선을 하라는 것은 해당 선거구 지역주민을 완전히 무시하고 기망하는 처사”라고 날을 세웠다.

특히 안 의원은 “지역의 주민들, 정서, 실정이나 현안문제를 전혀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지역의 대표자가 되겠다고 나서는지 그 경박함과 무모함에 그저 놀라움 따름”이라며 “지역 유권자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고 지적했다.

특히 안 의원은 “본인이 살고 활동해왔던 무주공산인 조천읍지역구에 출마하지 않고 당선 가능성이 유력한 현역 의원이 있는 다른 지역에 출마하게 된 저의가 의심스럽다”며 “뿐만아니라 누군가 공천을 갖고 농간을 부리고 있다면 경선을 가장한 해당 행위일 수도 있음을 제대로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톤을 높였다.

안 의원은 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옥석을 가려내야 할 공관위는 실정법인 주민등록법 위반소지가 다분한 위장전입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도 않았다”며 지역의 대표성이 인정이 될 것인지와 평가에 있어 가장 중요한 당선 가능성을 배점기준에 넣었다가 평가항목에서 배제한 우를 범한데 대해서도 강력하게 항의했다.

아울러 안 의원은 “재심위에서 철저히 검증해 바로 잡음으로써 삼양과 봉개동민에게 집권당으로서의 신뢰를 줄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