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교육의원
김상희 “제주4.3 아동피해 조사 정리”김 예비후보, 이데올로기 아닌 인권문제로 교육현장 정립
김상희 교육의원 예비후보.

김상희 교육의원(제주시 서부선거구) 예비후보는 “4·3 70주년인 2018년을 기점으로 4·3피해 중에서 아동피해조사를 정리해 4·3이 이데올로기 차원이 아닌 인권문제로 교육의 현장에서 정립하겠다”고 밝혔다.

김상희 교육의원 예비후보는 27일 “올해는 제주4·3 70주년을 맞는 해로, 지난 3월20일 제주도의회의 ‘4·3희생자추념일 지방공휴일 지정에 관한 조례’ 의결됐다”며 “다음날인 21일에 원희룡지사의 지방공휴일 지정 공포로 더욱 경건하고 가치있는 4·3추모의 장이 된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거론했다.

이어 감 예비후보는 “제주4·3을 교육의 차원에서 제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시점에 와 있다”며 “이 불행한 현대사의 비극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아동의 피해를 제대로 정리하는 것”이라고 봤다.

김 예비후보는 또 “현재 ‘아동복지법’ 3조 제1항에 “아동”이란 18세 미만인 사람을 말한다.로 규정되어 있는 바, 제주4·3으로 인한 학교의 피해와 선생님의 피해 등은 어느 정도 연구의 성과를 보이는 부분이 있다“며 ”하지만 아동들의 피해에 대한 ‘아동피해조사’는 구체적으로 정리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한 논문에 따르면 4·3으로 인한 15세 이하 아동 희생자수가 1,310명으로 전체 희생자의 10%에 이르며 특히 3세까지의 영아 희생도 339명에 달한다는 연구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예비후보는 “아동복지법에 명시된 만 18세 미만의 아동들의 전체 피해 및 유형 등을 정리한 아동피해조사를 망라해 국제적인 인권의 문제로 다가서야 할 때”라고 제주4·3에 대한 교육가의 뜻을 분명히 했다.

김 예비후보는 “현재 제주도교육청에서는 4·3을 역점과제로 평화·인권교육을 내세우고 있으며, 내실화와 전국화·세계화를 내세우고 있다”며 “이를 기초부터 닦아 나가려면 학구권 마을들의 4·3바로알기를 먼저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위원 후보는 “글쓰기가 생각을 정리하고 현장의 체험을 체화시키는 것으로 문예활동에서도 4·3을 주제로한 글쓰기가 한번씩은 주어져야 한다”며 “4·3문예·사생 백일장이 올해로 4회를 맞는데, 상금을 장학금 형태로 올려서 많은 학생들에게 참여동기를 부여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