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김대영, “신화련금수산장 허가 불허하라”김 예비후보, 원희룡 도지사에 공식 불허 요청
김대영 예비후보.

김대영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애월읍 선거구)가 신화련금수산장 개발사업 환경영향 평가 동의안이 제주도의회에서 가결되자 원희룡 도지사에게 사업 허가 불허를 공식 요청했다.

김대영 예비후보는 21일 “원희룡 도지사가 도의회 통과된 사안을 허가하는 순간 중산간 지역의 골프장들은 경영상 이유로, 관광객 유치 핑계로, 이런 저런 핑계 거리로 편법 개발 논리가 정당화될 수 있기 때문에 더 이상 중산간 난개발을 막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천박한 자본주의로 인해 제주는 파괴되고 제주다움은 사라진다”고 경고했다.

김 예비후보는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축복 받은 우리 제주가 난 개발로 인한 환경 파괴, 오염으로 ‘환경문제로 제주도 관광객 입도 금지’라는 뉴스가 나올까 봐 두렵다”며 “지금의 세대가 아니라 훗날 우리 미래세대에게 닥쳐올 이야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거시적 관점에서 볼 때, 제주 자연환경 파괴는 다시 제주도민에게 재앙으로 돌아올 수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도민 주권 시대에 도민들이 반대하는 ‘신화련 금수산장’ 개발 허가를 취소해 달라”고 호소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