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강기탁 “요일별 배출제 행정편의 정책”강 예비후보 “1회용 비닐봉투 플라스틱컵 사용 제한 추진”
강기탁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강기탁 예비후보는 “쓰레기 정책으로, 우선 1회용 비닐봉투와 1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을 제한하는 제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기탁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9일 정책자료를 내고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는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데 효과가 없었다”며 “재활용률을 높이는데는 어느 정도 기여했지만 시민들을 불편하게 하면서 그 정책효과를 달성하려는 행정편의주의적 정책이라는 점에서 비판받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강 예비후보는 “현행 제도를 유지하되 보완책을 강구하고 나아가 생활쓰레기 감축을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1회용품 사용 제한에 심정적으로 공감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강 예비후보는 “우선 1회용 비닐봉투 사용제한(장기적으로는 사용 금지)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종량제 봉투를 제외한 1회용 비닐봉투 제공을 금지하고, 대신 종이 쇼핑백을 유상으로 제공하겠다”고 공약했다.

특히 강 예비후보는 “1회용 컵 중 플라스틱 컵 사용 제한(장기적으로 사용 금지)을 제도화하겠다”며 “1회용 종이컵도 재활용이 가능한 재질로만 제조할 수 있도록 하고, 개인컵 이용객에 대한 인센티브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위해 강 예비후보는 “제주특별법(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상 폐기물관리를 위한 특례 조항을 개정하도록 하겠다”며 “‘세계환경수도’를 지향하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선제적으로 1회용품 사용 제한을 시행함으로써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