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김우남, "제주시장 직위 이용 선거개입"

고경실 제주시장이 9일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지속 브리핑을 한 것과 관련 김우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시장 직위를 이용한 명백한 선거개입이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예비후보측은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고경실 시장의 오늘 발표는 누가봐도 어제 김우남 예비후보 기자회견을 겨냥한 발표로밖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측은 "고 시장의 발표는 선거 예비후보자가 발표한 정책에 대해 사실관계를 브리핑하는 행정행위가 아닌 정책의 철학과 방향이 포함된 '정치적 공표'나 다름없다"며 "브리핑 형식을 빌렸지만 사실상의 공개담화문을 다수의 언론 앞에서 제주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발표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예비후보측은 "민감한 선거시기에 특정 예비후보자가 발표한 정책과 관련해 제주시장의 직위를 이용해 선거에 의도적으로 영향을 주려는 행위다"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김 예비후보측은 "제주도 선과위는 이에 대한 즉각적이고도 엄중한 조사와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