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민원 폭주 "인력 달라" 아우성조직진단 전 실과 의견수렴 분주…1인당 주민수 311명선
나날이 폭증하는 민원 인력-담당·과 현실화 목소리 대다수
[제주도민일보DB] 제주시청사.

인구 50만 시대를 앞둔 제주시가 '시민이 행복한 제주시 만들기' 실현을 위한 조직개편에 따른 의견을 듣고 있는 가운데 부서마다 밀려드는 민원에 인력을 달라는 요구가 속출하고 있다.

아직 정확한 밑그림은 나오지 않았지만 거의 모든 실과에서 인력 충원 및 담당부서·과 현실화를 요구하고 있어 최종 결정권을 쥔 제주도에서 어떤 결론을 내릴 지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8일 제주시에 따르면 상반기 조직개편을 위한 각 실과별 의견수렴에 나서고 있다.

현재 총무과로 접수된 의견은 전 실과의 60%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제주시는 최근 몇년간 가파른 인구 급증으로 민원은 폭증한데 반해, 조직 및 인원은 특별자치도 출범 당시인 11년 전에 머무르며 업무 과중에 시달려왔다.

더욱이 최근에는 '행정시 기능강화'의 명목하에 인원 충원 없이 일선관리(지도·감독 포함), 인가 및 조직권한, 지원사업 집행, 문화재 관리 등 도가 갖고 있던 일선 실무들이 행정시장과 읍면동에 위임되며 업무량을 가중시키고 있는 현실이다.

불과 2016~2017년 2년간 제주도의 사무 가운데 제주시(읍면동 포함)로 이관된 사무만 138개에 달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2월말 기준 휴직은 106명으로 전부서를 통틀어 24.5명의 결원이 발생하며 업무공백이 생기고 있다. 특히 공무원 1인당 주민수는 311.9명으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이 때문일까. 실과 의견수렴 사안을 확인해본 결과 인력충원 및 계 신설, 과 분리 등 현실화 요구가 대부분이었다.

실과별 차이는 있으나 적게는 1명에서 많게는 5~6명 충원을 요청한 곳도 있다. 또한 늘어나는 업무로 인한 계 신설 요구도 이어졌다.

늘어나는 유료주차장 및 주차빌딩 관리를 위한 주차운영계 신설, 농지청문 및 실태조사를 인한 전문 인력 충원, 안전진단~조합설립~해산까지 전 업무를 담당해야 하지만 현재 실무자 1명이 처리하고 있는 재건축계 신설, 제주시 최대 현안업무 중 하나인 재활용품의 처리를 위한 재활용계와 음식물계의 분리, 상시 발생하는 가축전염병에 대비한 방역과 신설, 원활한 시장업무 처리를 위한 시설계와 육성계의 분리 등의 요구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종 결정권이 제주도청에 있는데다, 그간 업무이관에 비해 인력충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면 어느정도 실현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 아니 기대 이하라는게 관련 공무원들의 설명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현재 60% 정도 의견이 수렴됐지만 거의 모든 실과에서 인력 충원 얘기가 나온 상황"이라며 "자칫 실과 이기주의로 비쳐질수도 있고 아직 신중한 입장이다"고 말을 아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제주도민 2018-03-10 21:09:58

    민원도 공무원인지 계약직인지는 몰라도 귀찮게 대답하시는 분들 많음 그러니까 그러니까 반복하고 이해안된다고 또 반복 한국말하는데 이해안된다고 하면 어떤 말 써야하는지요? 진짜 민원 넣다가 민원넣고 싶네요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18-03-09 17:28:45

      제발 시청 공무원들 차량땜에 주위 골목골목 주차난 심각.. 시청좀 이사 좀 가던가 했으면 좋것네요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