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2018 평창패럴림픽 성화, 제주서 채화2일 전세계 8곳 채화…들불축제 행사장 채화후 올림픽공원으로

전세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되는 축제인 2018 평창패럴림픽 성화가 제주에서도 채화됐다.

2018 제주들불축제 둘째날인 2일 새별오름 주행사장에서는 아주 특별한 행사가 진행됐다.

앞으로 8일 뒤에 열릴 2018 평창패럴림픽 성화봉송을 위한 채화식이 열린 것.

패럴릴픽 성화는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상징하는 숫자 8의 의미에 따라 패럴림픽이 최초로 열린 영국 스토크맨더빌과 제주를 비롯한 국내 5개 정월대보름행사서 채화된 성화, 세계인의 염원을 담은 소셜캠페인 의미인 디지털 성화, 그리고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 성화까지 8개의 성화가 합쳐져 평창으로 옮겨진다.

국내 각 지역에서 채화된 성화는 3일 국내 최초 패럴림픽 성화가 밝혀졌던 올림픽공원(1988년) 평화의 광장에서 합화된 전국 2018㎞의 여정을 이어가게 된다.

제주에서 이날 오후 전귀연 제주도장애인체육회 수석부회장이 태양열을 이용해 성화를 채화해 안전램프에 보관중이며, 저녁에 있을 달집태우기 행사에 사용된 뒤 서울로 무공해 전기차를 이용해 서울로 향하게 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패럴림픽 성화가 합하되는 것처럼 국민들의 마음이 하나로 빛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