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도내 유통 성수품 “기준에 적합”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농수산품 등 모두 기준치 이하
[제주도민일보 자료사진] 제주시 동문시장.

제주도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설명절 성수품이 기준규격에 적합하고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안전한 설 성수 다소비 식품 유통을 위해 행정시가 의뢰하거나 자체 구입한 가공식품 56건, 농산물 20건, 수산물 15건 총 91건에 대한 기준규격과 유해물질을 검사한 결과, 전 품목이 적합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수용과 선물용으로 쓰이는 떡류, 두부류, 한과, 식용유지, 건조농산물 등 가공식품 54건에 대해 유해중금속(납, 카드뮴), 이산화황(산화방지제), 산가, 중금속, 대장균을 검사한 결과, 전 품목에서 기준규격 이하로 적합했다.

농산물은 과일류 10건, 채소류 10건도 농약잔류량(241종), 중금속(납, 카드뮴) 검사에서 기준 이하였다. 농약잔류량은 과일류 7건에서 0.01~0.15 mg/kg, 채소류 4건에서 0.01~0.2 mg/kg 수준으로 검출됐고, 중금속은 납 0.0~0.3 mg/kg, 카드뮴 0.00~0.05 mg/kg 수준으로 검출됐으나 모두 기준규격 이내였다.

수산물은 어류 6건, 연체류 9건에 대해 중금속(납, 카드뮴, 수은)을 검사한 결과, 납 0.00~0.27 mg/kg, 카드뮴 0.00~0.44 mg/kg, 수은 0.01~0.5 mg/kg 수준으로 검출됐지만, 수산물 역시 모두 기준규격 이하로 적합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특정 시기별(명절, 여름철 식중독 예방, 김장철 등) 다소비 식품에 대한 선제적 검사를 강화해 안전한 먹을거리 유통에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