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귀포 사회복지 대표 피소, 엄중수사”정의당 서귀포시위원회 논평, 권력 이용한 사건 ‘예의주시’

<제주도민일보>가 지난 5일 보도한 서귀포지역 한 사회복지 시설 대표 피소 사건을 두고 지역사회가 경찰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서귀포시위원회는 22일 논평을 내고 “공익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자가 벌인 성범죄 사건으로써 엄중하게 다스려야 한다”며 “사회적 약자의 입장에서 공익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복지시설의 대표가 도리어 권력을 이용해 성범죄를 벌인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다. 경찰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귀포시위원회는 이와 함께 “해당 사회복지시설은 문제를 해결하고 신뢰와 믿음을 회복하기 위한 자체적 자정노력을 진행해야 한다”며 “대표 입김에서 벗어나 문제해결 방안을 강구할 때 다시금 지역사회에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서귀포시위원회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과 서귀포 지역사회는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잃게 됐다”며 “사라진 신뢰 속에서 서귀포 지역의 사회복지제도는 후퇴할 수밖에 없고 소외계층의 고통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서귀포시위원회는 “경찰은 이번 사건을 명확하게 조사하고 그에 따른 법적 조치를 빠르게 진행해야 한다”며 “소외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사회복지시설에서 권력을 이용해 여성을 상대로 한 이 사건 수사가 은폐되는지 아니면 제대로 진행되는지 경찰의 수사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 할 것이다. 더불어 성범죄 없는 행복한 서귀포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