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도로 보수 총력 “불편 최소화”제주도, 구국도와 지방도 유지보수 219억원 투입 추진

제주도내 구국독와 지방도 도로유지보수 사업이 추진된다.

제주도는 21일 “구국도 5개노선과 지방도 11개노선의 도로 침수, 파손 등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국도와 지방도 도로유지보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도로침수 예방 및 가로등, 가드레일 등 도로부속시설 정비를 위한 ‘배수 및 기타보수사업에 111억원, 노후된 포장도로 보수를 위한 ’구국도 등 덧씌우기 사업에 79억원, 퇴색된 도로 차선도색 및 고휘도 우천형 차선도색 등을 위한 ‘국도 등 차선도색 사업’에 29억원 등 총 219억을 투입한다.

도는 도로 안전시설 사업 등에 대해 3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구국도 등 덧씌우기 사업과 구국도 등 차선도색 사업은 올해 2월중 사업대상지를 조사 완료해 설계 및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사업을 추진하면서 공사에 따른 주민불편 최소화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상반기내에 사업을 발주함과 동시에 사업비를 조기 집행해 지역경제 활성화도 꾀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구국도와 지방도의 도로침수 및 교통불편 등 민원이 발생하는 곳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정비를 시행해 도로를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