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도, 사전 정보공표 “2년연속 우수”지난해 상반기 이어 하반기 “오름 및 올레코스 현황‘ 선정
<국민이 뽑은 실생활에 유용한 사전 정보 베스트 10>

제주도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17년도 하반기 ‘국민이 뽑은 실생활에 유용한 사전정보 베스트 10’에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제주도는 2017년 상반기 제주시 경로장애인지원과에 이어, 하반기에도 2회 연속 ‘베스트 1’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사전정보 베스트 10’ 선정은 2017년 국민에게 유용한 정보를 사전에 제공한 우수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206개 기관을 대상으로 226건의 우수사례를 조사하고 서면심사와 국민 인터넷 선호도 투표를 거쳐 결정됐다.

이중 제주도의 ‘오름 및 올레코스 현황’이 선정됐다.

도는 도민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책에 관한 정보 등을 미리 선정해 제주도 홈페이지에 정기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오름 및 올레코스 현황’은 어느 계절에 찾아도 아름다운 풍광을 보여주는 수백 개의 보물들을 국민 모두에게 사전 공개해 오름 탐방 전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매년 오름의 변동 현황을 누적 관리하고 있고, 어승생 오름, 불칸디 오름 등 각 오름의 고유 명칭과 소재지를 적극 공개해 진정한 제주를 만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영진 제주도 총무과장은 “행정 혁신과 공정한 인사시스템 정착 중 사전 정보 공표 확대, 원문정보 공개율 제고 등은 원희룡 도지사 공약사항”이라며 “현 정부의 투명하고 유능한 정부, 열린 혁신 정부에 발맞춰 도민의 알권리 보장과 공공정보의 사전정보 공개를 더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