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서귀포 복지시설 대표 “강간 혐의” 피소경찰, 고소장에 참고인 조사 마쳐 “민감한 사항 말하기 곤란”
해당 대표, “그런 일 없고 일방적 주장, 반대 정황 있다” 부인
서귀포경찰서.

서귀포지역 한 사회복지시설 대표가 강간 치상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의 수사 도마위에 오른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5일 서귀포경찰과 관내 사회복시설 등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A씨는 서귀포경찰서에 서귀포지역 한 사회복지시설 대표인 B씨에게 성폭행 과정에서 미수에 그쳤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해당 시설 관계자들을 불러 참고인 조사까지 마친 상황이다.

서귀포 관내 복지시설 다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피소된 B씨는 이 같은 문제로 수차례 구설수에 오르내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 관계자는 “충분히 그러고도 남을 사람”이라며 “크게 사건화 되지는 않았지만 여러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고 무마하고 넘어간 적이 여러번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본인이 시설 대표라는 직위를 이용해 그런 적이 종종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언젠가 터질줄 알았는데 이제야 터졌다니...”라고 말했다.

서귀포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제출돼 조사가 진행되는 것은 맞지만 성폭행과 관련된 민감한 사안이라 구체적인 내용 등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이에 대해 해당 복지기관 대표는 <제주도민일보>와 통화에서 “그런 일이 없다. 그 분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일축하고는 “정식 기소도 되지 않은 상황이고 그런 상황이 없었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정황도 있다”며 고소 내용을 모두 부인하면서 면담 등을 이유로 황급히 전화를 끊었다.

이와 관련 A씨는 <제주도민일보>에 “(그 남성이) 성폭행을 시도했지만 미수에 그쳤다“고 말했다.

이 시설은 2014년과 2015년, 2017년 등 복건복지부 등으로부터 우수시설 또는 최우수시설 등으로 선정돼 인센티브 등을 받아왔다.

아직 고소장이 제출되고 참고인 조사를 진행중이지만, 도내 사회복지시설 대표의 성폭행이 만약 사실로 드러나면 그 파장이 지역사회에 만만찮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5
전체보기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