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일반기획현장
제주 국수거리 노상주차장 '골머리'계속된 민원에 국민권익위 중재…'점진적 폐쇄안' 권고
주민 여론수렴 반대 압도적…행정 '이러지도 저러지도'
제주 국수거리 동측 노상주차장 전경. 최근 국민권익위 중재에 따라 도로교통공단에서 점진적 폐쇄를 권고안으로 제시했지만 주민 반발에 부딪히며 행정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실정이다.

수년전부터 계속돼 온 제주 국수거리 노상주차장 민원과 관련, 국민권익위 중재에 따라 점진적 폐쇄가 결정됐으나 주민 반발에 부딪히며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4일 제주시에 따르면 최근 국수거리 노상주차장 폐지와 관련한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일도 2동) 앞 900m 구간에 조성된 국수문화거리는 제주의 대표적 향토음식인 고기국수가 주 메뉴로 식당들이 영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2009년 상권활성화를 위해 민속자연사박물관 동쪽 편 도로 350m를 노상주차 구역으로 운영하고, 서쪽 편 삼성혈 방향 약 170m는 주·정차 위반 단속을 실시하면서 갈등이 생기기 시작했다.

국수거리 한편은 노상주차를 허용하면서 다른 한 편은 단속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 일부 상인들의 주장. 결국 3~4년전부터 지속적으로 민원이 제기되기 시작했고, 지난해부터 주차단속 CCTV까지 운영되면서 상인들의 불만은 더욱 가중됐다.

해결을 위해 제주시와 경찰, 자치경찰, 도로교통공단 등이 수차례 현장조사를 했지만 좀처럼 합의점은 찾지 못했다.

주차단속이 이뤄지는 서쪽편 170m 구간은 삼성교 교량, 건물 진·출입로, 교차로 구간으로 3차선이 가·감속차로로 돼있으며 전세버스 등 대형차량의 운행이 빈번해 주차장 설치가 사실상 어려운 지역이기 때문이다.

결국 상인 등 826명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집단 고충민원을 제출하면서 현장조사가 이뤄지게 됐으며, 도로교통공단에서 현장조사 후 권고안을 받아들이기로 중재가 이뤄졌다,.

도로교통공단의 권고안은 노상주차장 확대가 아닌 동측 노상주차 구역까지 점진적 폐쇄. 현재 국수거리 노상주차장은 당초 47면에서 현재 39면이 남은 상황이다.

이를 위해 행정에서 인근지역 주민, 주변상자, 주민자치위원회, 통장, 자생단체장, 기타지역주민 등 377명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했지만 주차장 존치가 313명으로 폐지 64명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이다.

주차장 폐지 주민들은 ▲노상주차장으로 인한 편도 1차로 운영으로 교통정체, 통행불편 교통사고 위험 요소 산재 ▲무질서, 엉망주차 만연 ▲인근지역과의 형평성 ▲폐지 후 대체 주차시설 마련 요구 등을 주장했다.

반대로 존치 주민들은 ▲대체 주차장 없이 폐지할 시 이면도로 주차문제 심화 ▲아갼 주차공간 부족 ▲국수거리 퇴색 우려 및 상권 활성화 등을 강조했다.

더욱이 인근 지역은 도시계획이 아닌 자연발생적 주택가 지역으로 마땅한 주차공간 확보마저 힘든 실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권고안대로 점진적 폐쇄를 하려고 해도 주민반대가 너무 심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주민 공감대 형성 후 주차장 폐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826인 대표 2018-01-06 12:23:12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안이 아닙니다.
    법원의 판결과 같은 효력 입니다.
    제주시장은 권익위의 판결에 무조건 따르기로 826명의 대표와 함께 권익위 조정서에 서명을 했습니다.
    헌데 2년전부터 생긴 민원을 이제와서 주민의견수렴을 한다네요.
    우리 시장님 법은 어겨야겠고 시민 핑게로 돌리시려나 봐요....
    국수거리 동측을 비호해야만 하는 이유가 뭐죠? 정치권인가요?
    2년전부터 주민의견 수렴하신다더니 수렴이 끝나서 조정서에 서명한거 아닌가요?
    생각없이 서명하고나서 불리한 판결이 나면 여론몰이로 모면 하실려고 하시나 봐요~~
    이상 826인 대표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18-01-06 04:30:51

      자체적으로 주차장 확보못한다면 국수문화거리 지정취소래라.   삭제

        답글 입력
      • 일도동주민 2018-01-05 14:28:11

        진짜 지역 주민만 죽는다. 노상 주차만의 문제가 아니고, 골목으로 들어오면 70%가 렌트카 투성이,, 남의 주차장에 주차해 놓고 국수처먹으러감. . 연락처도 없고, 렌트카 회사로고 조차없으면 밖으로 나가지도, 주차도 못하는 상황임. 국수가게 사장들 주머니만 채우는 이런상황이 참 아이러니함. 차라리 위에 글처럼 공영주차장 주차권을 받아서 매출 많은곳은 많은 주차 요금을 낼수 있도록 차등관리를 해야한다고 봅니다. 매출이 많을수록 주차요금이 많이 나가서 형평성이 있을것임. 일도2동 도의원은 뭐하는지 모르겠음. 더러워서 동네를 뜨던가해야지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민 2018-01-05 13:48:10

          어짜피 노상주차장으로 된거 차라리 공영주차장으로 만들어 요금이라도 받아라... 그냥 놔둔다고 국수집에서 주차장 안만든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