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미분양 속출, 서귀포시 주택시장 '한파'7월부터 건축허가 감소세…미분양 259호 전년比 11.95배↑

계속되는 미분양 사태가 서귀포시 주택시장에 한파를 몰고 왔다.

7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올해 건축허가는 4002동·128만3701㎡로 전년 5189동·151만8257㎡ 대비 22.9%(동수 대비) 감소했다.

상업용은 0.7% 대비한데 반해, 주거용은 32% 급감했다.

세부 내용을 보면 단독주택 건축허가는 2258동으로 전년대비 34.9%, 공동주택은 313동으로 전년 대비 25.7% 감소했다.

또한 상업용 건축물 가운데도 숙박시설은 104동으로 전년 대비 1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추세는 미분양 사태가 장기화된 올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건축허가가 감소한데는 올해 도시계획조례 개정으로 공동주택 진입도로 폭이 강화된데다, 지난해 11월 20호에 불과하던 미분양 주택이 올해 11월 259호로 집계되는 등 주택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고 있기 때문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월별, 연별 건축허가와 건축경기 동향을 면밀히 분석한 후 시민들에게 제공, 적정한 공급이 될 수 있도록 건축행정 건실화에 만전을 기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