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결코 잊어선 안될 "일제 강제징용 노동"7일 제주항 여객터미널앞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상' 제막
'기억벽돌' 135개 단체 개인…'기억동판' 1785명 등 참여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 7일 오전 제주항 제2부두 연안여객터미널 앞에서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상 건립 제막식이 진행되고 있다.

일제시대 제주지역서 강제로 동원된 노동자들을 기리기 위한 상이 건립됐다.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상'이 건립돼 7일 오전 제주항 제2부두 연안여객터미널 앞에서 제막식이 열렸다.

지난 7월 제주지역 일제 강제노동 노동자 상 건립 추진위원회가 결성한 지 5개월 만이다.

이날 제막식은 추진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위원장의 인사말, 건립 경과보고, 축사, 제막 기념 노래공연, 제막 순으로 진행됐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축사를 통해 "제주에 노동자 상을 세운다는 것은 아주 각별한 의미"라며 "숱한 선배 노동자들의 억울함을 잊지 말고 또 그들을 위한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 직무대행은 "단지 노동자 상을 세우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강제동원이라는 역사를 기억하고 공유하고 확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치지 않고 깨어있는 민중으로서 끝까지 함께 싸웠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 7일 오전 제주항 제2부두 연안여객터미널 앞에서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상 건립 제막식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제막식에 참석해 축사에 나선 이상봉 제주도의회 의원은 "용산역, 인천 부평역에 이어 제주에서 올해 세번째 노동자 상이 건립됐다"며 "광복 72주년을 맞아 용산역에서 100세의 어르신이 했던 말씀에 마음이 참 아팠다"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또 "강제징용을 해놓고 왜 일본 정부는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지 그리고 우리나라는 왜 그에 따른 사과나 책임을 일본에게 요구하지 않는지에 대한 말씀을 하는 것을 보며 지금 현재 우리가 처한 현실을 알았다"며 "아픈 과거를 잊지 않고 알리는 시간, 내일의 평화를 위해 제주지역 노동자 모두 함께 모여 새날을 열어가는 좋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노동자 상 건립을 위해 기억벽돌 모집에 총 135개 단체와 개인이, 기억동판 모집에는 총 1785명이 참여했다.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 7일 오전 제주항 제2부두 연안여객터미널 앞에서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상 건립 제막식이 실시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 제주항 제2부두 연안여객터미널 앞에 세워진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상.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 제주항 제2부두 연안여객터미널 앞에 세워진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기억벽돌.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