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중국 청두 70쌍에 “제주 웨딩인프라 소개”제주도-제주관광공사, 8~9일 웨딩관광설명회와 이벤트 진행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웨딩관광설명회와 관광마케팅 이벤트가 진행된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오는 8일과 9일 이틀동안 중국 사천성 청두(成都)에서 제주 웨딩관광설명회와 소비자 이벤트를 추진한다.

이번 제주 웨딩관광설명회는 특수목적 관광상품 개발을 통해 중국 현지와 도내 업계를 연결한 고부가가치 관광 수요를 창출해 제주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의 질적 성장과 체질개선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되고 있다.

도는 지난 10월19일부터 25일까지 中청두 현지 웨딩업체 관계자를 제주로 초청해 웨딩 인프라 답사 및 웨딩 단편영화 촬영과 함께 제주웨딩협회와 현지 웨딩업체간 미니 트래블마트를 갖고 중국 현지와 도내 업계간 네트워크를 구축한 바 있다.

이번 설명회에는 그동안의 협력 시스템 구축을 바탕으로, 제주 웨딩협회와 웨딩 전문여행사 등 11개 도내업체가 직접 참여하는 B2B트래블마트 뿐만 아니라 청두 현지 업계를 대상으로 하는 제주 웨딩관광설명회를 진행한다.

특히 예비부부 70쌍(140명)을 초청하는 소비자 설명회도 함께 진행해 중국 서부내륙지역에 제주 웨딩 관광 붐을 조성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승찬 도 관광국장은 “중국 정부에서 지난달 28일 베이징과 산둥지역에 대해 그동안 사드문제로 중단됐던 단체 관광객 한국여행을 허용한 후 중국인 관광객들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제주도에선 사드 이전 제주가 안고 있던 저가관광 등 문제점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對중국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국장은 또 “이번 설명회와 소비자 이벤트행사를 통해 중국 아웃바운드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80~90년대생들의 개성 있는 해외 웨딩 패턴에 부합하는 목적지로서 제주를 브랜딩하고 이를 통한 고부가가치 웨딩상품 개발과 홍보를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