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한라산소주 “여성 성적으로 대상화 사과”현재웅 대표이사, 6일 “사전에 면밀한 검토 못한 잘못 인정”

한라산소주 현재웅 대표이사는 “최근 도민사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한라산소주 진심한잔 캠페인 중 ‘이주민 헬스트레이너’와 관련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현 대표이사는 제주여민회가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고 있다는 문제 제기와 관련,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어 비하를 연상시키는 설정과 모델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 하는 성 인지적 관점 결여에 대해서도 조금 더 신중하고 면밀한 사전 검토를 하지 못했다는 부분을 인정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피력했다.

이어 현 대표이사는 “한라산소주는 이번 일로 지나온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67년을 이어온 순수 향토기업이자, 제주도민의 기업으로서 더욱더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 실천해 나가겠다”며 “도민들의 지적을 받은 만큼 더 노력하는 모습으로 도민들께 다가가 함께 호흡하는 진정한 향토기업의 모습을 반드시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현 대표이사는 “이번 한라산소주의 진심한잔 캠페인은 모델로 선정된 도민 15인이 제주도를 대변할 수는 없겠지만 일상에서 공감 할 수 있는 골목상권 활성화, 문화공연 지원, 건전음주문화 조성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한라산소주를 비롯해 도내 관련 기관과 단체, 도민들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제작된 것임을 양해바라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 대표이사는 이주민 헬스트레이너 영상을 삭제하고, 이주민 헬스트레이너 관련 제작물(포스터, X배너 등) 전량 회수, 지난 3월경 기 부착된 제작물을 회수했지만 추가적으로 전사적 회수를 실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현 대표이사는 “한라산소주는 앞으로도 지역과 기업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모범적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