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도의회 의장 공석 사태 ‘일파만파’더불어민주당 의원 총회, “제1당이 의장직 수행 마땅해”
김태석, “정당정치 말살, 의회정치 무시, 사무처장 독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소속 고용호, 김태석, 김경학 의원이 5일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결과를 이야기 하고 있다.

제주도의회 의장 공석 사태가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5일 제주도의회가 운영 규칙에 따라 ‘새로운 의장이 선출될 때 까지 김황국 부의장이 직무를 대신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하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소속 의원들이 의원총회를 열고 ‘제1당’을 이유로 반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소속 김태석, 김경학, 고용호 의원은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5일 일어난 일련의 상황을 두고 ‘사무처장 독단’, ‘정당정치 말살”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태석 의원은 “어제의 사태는 의회정치를 무시한 것이었다. 운영위원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무처장 독단으로 의장 직무대행에 대해 공문서를 발송해 내부 열람 했다는 것은 의회운영위원를 넘어 정당정치를 말살하는 것”이라며 “이 부분은 정치적 합의가 필요한 부분인데 단순히 기계적 해석에 의해 사무처장이 독단적으로 했다는 것은 의회가 가지고 있는 합의와 협상, 대화의 정치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어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결과 사무처장을 강력히 경고하고, 묵과할 수 없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을 모았다”며 “금주 내로 운영위원회를 열어 의장 선출에 관한 의사일정을 확정짓겠다. 양당이 자리 싸움 하고 있다는 의식을 불식 시키겠다”고 말했다.

고용호 의원도 “의장관련 협정에 보면 원래 의장은 제10기 들어서 제1당 다수당이 한다는 협상 내용이 있다. 근데 이 협상을 무효화 시키는 분들이 있다”며 “계속적으로 원내대표단을 발동시켜 협상문이 관철될 수 있도록 민주당이 투표하는 날까지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학 의원도 깊은 유감을 표했다.

김 의원은 “현재 사무처장의 독단으로 빚어진 의장직무대행 사태는 참으로 유감이다. 의회를 조속히 정상화 해야 한다는 것에 민주당 의원들은 뜻을 같이했다”며 “조속히 의장 선출을 위한 의사일정을 잡도록 하겠다. 이와 무관하게 새로운 의장은 마땅히 제1당인 우리당이 해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제주도의회는 교육위원회가 있기 때문에 자칫 자율투표로 가면 정쟁 선례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와 무관하게 최대한 바른정당, 자유한국당, 교섭단체인 미래제주와 협상을 통해 원만하게 합의된 가운데 의장을 선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의회운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석 의원은 “내일(6일)중으로 운영위원들에게 회의 일정을 통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경학 의원은 “의장은 다수당이 맡아야 한다. 1당이 의장이 돼야 한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전제하며 “만약 특정정당이 과반수 이상을 점 했을때 모든 상임위원장 등을 싹쓸이 하는 독점적 폐해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