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청 증축-시민문화광장 조성 '윤곽'고경실 시장 4일 기자회견… 종합민원실 자리 청사 신축
시청광장 지하 1000여대 주차장 조성…내년 타당성 조사
제주시청 증축 및 시민문화광장 조성 개황도./사진제공=제주시.

제주시청 증축 및 제주시민문화광장 조성과 관련해 제주시가 계획을 발표했다.

고경실 제주시장은 4일 제주시청사 증축 및 시민문화광장 조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수차례 무산된 바 있는 제주시청사 증축은 올해 초 지금의 제2별관과 상하수도본부 건물, 복지동의 철거한 후 청사 신축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도의 공유재산심의 통과 및 추경을 통해 임시사무실로 사용할 별관 사이 건물매입 예산 확보 등 속도를 붙였지만, 매입하려던 건물이 일반인에게 매각되며 사실상 좌초됐다.

여기에 제주발전연구원에 의뢰한 '제주시청 청사 재정비를 위한 타당성 및 기본구상' 용역에 의해 제주시의 추진 계획이 아닌 현재의 종합민원실 건물을 철거해 청사를 신축하는 방안이 제1안으로 제시됐다.

이에 제주시는 최근 제발연의 제안을 받아들여 청사 증축 및 시민문화광장 조성을 확정한 것이다.

우선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건물(본관)을 제외한 주변 부속건물을 철거해 역사박물관 또는 행정박물관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종합민원실 앞 도로를 포함한 시청광장 지하를 2층 규모로 굴착해 1000여대 이상의 주차가 가능한 지하주차장을 조성한다.

4일 기자회견 하는 고경실 제주시장.

특히 종합민원실 건물을 10~11층 규모로 신축해 통합청사를 만들고, 3개 별관 건물들은 존치 후 다문화센터, 인문학 강당, 시민단체 만남의 장, 시민 복지관 등으로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그간 문제가 됐던 3별관 옆 민간 신축 건물 매입은 현재 협의가 어느정도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고, 2017년 3회 추경예산 확보후 매입(33억4500만원)하고 본관 서측 1~2층 사무공간을 이전할 예정이다.

이후 내년 청사 정밀 안전진단 및 타당성 조사, 2019년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른 중앙투자심사,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 등 절차를 이행하고 2022년까지 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고경실 시장은 "타당성 조사에 따른 시민 공청회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예산은 5년정도 중장기적으로 투자가 돼야 하며, 아직 타당성 조사를 하지 않아 확정되지 않았다. 가이드라인으로 600억 정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도남동 시민복지타운 이전과 관련해서는 "이미 김병립 시장 당시 이전하지 않는 것으로 확정된 사안"이라며 "행정청도 역사 문화성이 있어야 하기에 그간의 역할처럼 제주시청이 상징적 행정문화타운으로 남을 수 있어야 한다"며 불가함을 강조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