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제2공항 시민사회시선
“원희룡 지사 제2공항 사과문 발표하라”제2공항 도민행동, 국토부 사전타당성조사위 구성 촉구
성산읍 공항확충지원본부 특별지원사무소 철수도 요구
[제주도민일보 DB]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14일 오후 제주도청 브리핑룸에서 합의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제2공항을 반대하는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국토교통부에 사전타당성조사위원회를 즉각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원희룡 지사에게 대도민 사과문을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은 14일 논평을 내고 “주민들이 줄기차게 외쳐온 최소한의 요구를 제주도가 수용했다는 점에서 다행스런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 동안 제대로 된 대화 한번 없다가 주민의 목숨을 건 35일 단식이 진행되고 나서야 협상테이블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부지사가 아닌 원희룡 지사가 직접 합의문을 발표하면서 그동안 일방적으로 제2공항 건설을 추진하려 했던 도정의 과오를 인정하고 진정성 있게 도민들에게 사과했어야 옳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문 한 장 보내는 것으로 도민들이 지사에게 면죄부를 줬다고 생각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 동안 제2공항의 일방적 강행으로 인한 지역사회의 갈등과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해 온 당사자로서 대도민사과문을 직접 발표하고 성산읍대책위 주민들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수용하고 책임 있게 합의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직접 밝혀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도민행동 측은 성산읍에 마련돼 있는 공항확충지원본부 사무소를 철수하라고 요구했다.

도민행동은 “원 지사는 대도민 사과와 더불어 제2공항계획이 발표되자마자 성산읍에 개설한 공항확충지원본부 특별지원사무소는 즉시 철수해야 한다”며 “제2공항과 관련한 모든 행정행위를 중단하고 성산읍 대책위의 요구를 국토부가 수용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성산읍대책위)와 제주도당국은 13일 간담회를 열고 국토부교통부(국토부)에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부실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검증 조사와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사업을 분리해서 추진하도록 요구한다’등의 5개 항목을 국토부에 공문형식으로 요구하기로 성산읍대책위와 합의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온평리땅주인 2017-11-15 09:53:16

    참내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네,, 누굴 위한 정치인가,, 반대위를 위한 정치인가 아니면 제주도민을 위한 정치인가,, 누굴위해 사과를 하라는가,, 이해가 안되는 사람들 ,, 그대들은 진정 제주도민이 맞는가 ,,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 2017-11-14 16:19:11

      당연히 도지사의 사과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일 밀어 붙이는 도지사는 마치 깡패같아 보였습니다. 문재인 정부와는 사뭇 다른...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