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신라면세점, 왕홍 마케팅 재시동‘한국중국어관광통역사협의회’와 맞손 홍보영상 촬영
중국 관광객 가이드와 SNS팔로워 모두에 영상 노출
신라면세점이 왕홍 마케팅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 사진=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이 중국 관광객을 겨냥한 ‘왕홍(网红: 웨이보 등 SNS를 기반으로 활동하며 많은 팬을 보유한 온라인 유명인사)’ 마케팅에 본격화 하고 나섰다.

신라면세점은 사단법인 ‘한국중국어관광통역사협의회(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와 손잡고 중국 현지 ‘왕홍’들을 초청해 신라면세점 홍보영상을 촬영하며 중국 고객 대상 ‘왕홍 마케팅’을 본격화한다고 14일 밝혔다.

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는 중국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한국에서 활동하는 가이드 1000여명이 모인 가이드 커뮤니티다.

영상은 SNS팔로워 수가 합쳐서 150만 명이 넘는 왕홍 두 명이 신라면세점 서울점을 방문해 쇼핑하는 내용이다. 신라면세점의 택시비 지원 프로모션을 비롯한 각종 이벤트와 신라면세점 옥상정원 등 고객 서비스 시설과 입점 브랜드 등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홍보 영상은 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 소속 가이드가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방문하는 면세점을 홍보하는 영상으로 활용될 예정이어서 중국 단체 관광객 유치에 직간접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영상에 출연한 왕홍들이 본인들이 운영하는 SNS채널에도 영상을 업로드 해 개인관광객 대상으로 추가적인 홍보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라면세점이 왕홍 마케팅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 사진=신라면세점

한편 신라면세점은 기존에도 중국인 고객을 끌어 모으기 위해 영향력과 파급효과가 큰 왕홍을 활용한 마케팅을 적극 펼쳤다.

올해 초에는 ‘춘제(春節, 중국 음력 설) 연휴’를 앞두고 중국 현지의 ‘왕홍’들을 초청해 서울과 제주에서 ’한국투어’를 진행했다.

특히 △뷰티 클래스 △다도·한복 체험 △팝아트 체험 △감귤 따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중국인들에게 단순히 쇼핑만 하던 기존의 관광에서 벗어나 고급숙박과 다양한 경험을 함께 하는 ‘고부가 한국관광’을 알렸다.

또한 지난해에는 중국인 관광객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중국 현지 주요 여행사 고위급 인사를 초청해 ‘한국관광 알리기 팸투어’를 진행한 바 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되면서 ‘왕홍 마케팅’을 다시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라며 “파급력이 높은 왕홍을 활용해 신라면세점 홍보뿐만 아니라 한국관광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알리는 활동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성란 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 회장은 “이번 신라면세점과 함께 진행한 왕홍 마케팅을 통해 침체된 한국관광산업이 다시 활기를 되찾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라면세점이 왕홍 마케팅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 사진=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이 왕홍 마케팅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 사진=신라면세점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