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일반기획현장
억새장관 새별오름, 불법 푸드트럭 ‘딜레마’[현장]오름 앞 푸드트럭 10여대 영업…고발-불법영업 되풀이
제주시 합법적 영업장소 1곳…상인들 "불법 알지만 할수밖에"
[제주도민일보=허성찬 기자] 6일 찾은 새별오름. 10여대의 푸드트럭이 성업중이지만 허가받은 장소가 아니기 때문에 벌금과 과태료를 감수하면서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새별오름 인근을 푸드트럭 존으로 조성해 달라는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은빛과 황금빛 억새 물결이 장관을 이루는 제주의 가을 오름.

이 중 산굼부리와 더불어 억새 명소로 꼽히는 새별오름이 방문객들로 연일 인산인해를 이루는 가운데 푸드트럭 영업을 놓고 논란이 계속 끊이지 않고 있다.

6일 오후 찾은 제주시 새별오름.

오름을 찾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가운데 오름 앞쪽으로 10여대의 푸드트럭이 장사를 하고 있다.

흑돼지 도시락, 갈릭 새우, 브리또, 올리브 흑돼지, 필리치즈 스테이크, 샌드위치 등 오감을 자극하는 다양한 메뉴와 시원한 음료들이 오름을 올라가는, 혹은 오름 등반을 마친 방문객들의 발길을 멈춰 세우며 호황을 이뤄고 있지만, 이곳 푸드트럭 상인들 역시 고심이 깊기는 마찬가지다.

새별오름은 제주시가 허가한 푸드트럭 영업장소가 아니다. 즉 다들 불법 영업인 셈이다.

이날 이뤄진 제주시의 단속 결과 이곳에서 처음 장사하다 적발돼 계도를 받은 곳이 4곳, 1곳이 확인서(자치경찰 고발조치)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또한 5곳은 이미 적발돼 현재 집행유예 중에 있거나 벌금으로 인한 소송이 진행돼 처분에서 면제됐다.

[제주도민일보=허성찬 기자] 6일 찾은 새별오름. 10여대의 푸드트럭이 성업중이지만 허가받은 장소가 아니기 때문에 벌금과 과태료를 감수하면서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 제주시청 공무원이 단속을 하는 모습.

이 때문에 단속하는 공무원과 상인간 실랑이가 오고 가기도 한다.

상인들은 합법적인 장소 없이 제주시가 단속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실제 제주시가 허가해준 푸드트럭 장소는 사라봉 공원 1곳 뿐이며, 이곳마저 유동인구 부족으로 인해 장사가 거의 되지 않는다. 허가받은 2개의 푸드트럭도 현재 장사를 하고 있지 않은채 다른 곳을 돌며 불법영업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불법인줄 알고 과태료를 내면서도 할 수 밖에 없다는게 상인들의 입장이다.

트럭 차값이 1000여만원, 푸드트럭으로 장사하기 위해 관련 장비들을 개조하는데 1500~2000여만원 등 한대를 마련하는데 3000만원이 든다.

더욱이 차량 개조 허가를 내주면서, 영업장소 허가를 안내주는데 대한 볼멘소리와 함께 합법적 장소를 마련해달라는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허성찬 기자] 6일 찾은 새별오름. 10여대의 푸드트럭이 성업중이지만 허가받은 장소가 아니기 때문에 벌금과 과태료를 감수하면서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새별오름 인근을 푸드트럭 존으로 조성해 달라는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반면 제주시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의 식품위생법 상 푸드트럭 영업이 가능한 곳은 도시공원, 체육시설, 관광지, 유원시설, 대학구내, 하천, 고속도로 졸음쉼터 등 7곳 중 지자체의 허가가 난 곳이며, 조례에 의해 도지사가 추가로 지정할 수 있다.

그러나 제주시의 경우 조례의 단서조건('시설관리부서에서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로 한정')에 의해 시설·관리부서간 이견차를 좁히지 못하며 추가 허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새별오름의 경우도 현재 제주시 소유로는 돼 있지만 현대캐피탈을 비롯한 몇개 업체에 리스(장기 임대 및) 및 렌터카 등록 차고지로 임대를 준 상황으로 2020년까지 협의 없이는 푸드트럭 허가를 내줄 수 없기 때문이다.

푸드트럭은 운영하는 한 상인은 "집유기간 배짱 장사가 아니라 이렇게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처음에 차량 개조 허가는 줘놓고, 이제와서 몇천만원짜리 트럭을 헐값에 팔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토로했다.

제주시 단속부서 관계자는 "단속하는 입장에서 맘이 편하지는 않지만 민원이 들어오는 건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며 ”푸드트럭 장소 확대 건의가 많이 들어와도 시설부서에서 결정할 뿐 아무런 권한이 없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새별오름 관리부서인 관광진흥과는 "현재 해당 부지는 역외수입건으로 몇몇 캐피타 업체 등에 임대가 돼있어 푸드트럭 장소허가에 어려움이 많다"며 "관련 내용들에 대해 고심하고 있으며, 향후 푸드트럭 활성화 차원에서 업체들과의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