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에서 만나는 프랑스와 인도 영화'제주 영화문화예술센터, 11월 테마가 있는 무료 영화 상영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옴 샨티 옴' 등 메가박스 7층

제주에서 ‘프랑스와 인도 영화’를 만나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영상위원회에서 운영하고 있는 영화문화예술센터(메가박스 제주점 7층)는 11월 테마가 있는 무료 영화 상영을 이어간다.

이달에는 제8회 제주프랑스영화제와 2017 제주 인도영화 상영회로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상영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영화문화예술센터를 찾는 관객들이 추천하는 한국영화들과 “또 하나의 가족”이라는 테마로 동물들에 관한 영화들도 꾸려진다.

11월7일 오후 3시 제주프랑스영화제 주간 테마에 맞춰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이 상영되고, 8일부터 11일까지는 영화문화예술센터의 장소 후원으로 제8회 제주프랑스영화제가 관객들과의 만남을 갖는다.

이어 11월1~18일 오후 3시에는 그동안 영화문화예술센터를 찾은 관객들이 직접 추천한 한국영화들을 상영작으로 마련된다. 상영작은 ‘고산자, 대동여지도’, ‘비밀은 없다’, ‘터널’, ‘부산행’, ‘밀정’이다.

11월21~25일까지는 2017 제주 인도영화 상영회가 개최된다. 이번 제주 인도영화 상영회는 제주영상위원회가 주최하고 주한인도문화원의 후원으로 총 9편의 인도영화상영과 빈디체험, 헤나체험, 인도차시음회, 종이 피규어 만들기, 즉석사진촬영 등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상영작은 21일~25일 오후 3시 ‘런치박스’, ‘옴 샨티 옴’, ‘스탠리의 도시락’, ‘피케이: 별에서 온 얼간이’, ‘호흡기’가 상영된다. 21~24일 저녁 7시에는 ‘니르자’, ‘핑크’, ‘24’, ‘마헤신테 프라티카람’이 상영된다.

마지막 주인 11월28일부터 12월2일에는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우리 주변에서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동물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들이 선정됐다. 상영작은 ‘돌핀 테일’, ‘워낭소리’, ‘말리와 나’, ‘내 어깨 위 고양이, 밥’, ‘신비한 동물사전’이다.

또한, 매주 토요일 오후 1시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우리말 녹음 애니메이션이 상영된다. 18일에는 ‘뽀로로: 컴퓨터왕국 대모험’, 25일에는 ‘정글북’, 12월2일에는 ‘101마리의 달마시안’을 상영한다.

상영장소는 영화문화예술센터(메가박스 제주점 7층)이고 매주 일요일과 월요일은 휴관한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