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제주서 ‘활활’2일 제주시작 대장정…탑동·성산일출봉 거쳐 평창행
동문로터리 1988 올림픽 성화 봉송, 1988년, 국가기록원

그리스에서 시작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국내에서는 제주를 시작으로 100일간의 대장정에 오른다.

25일 제주도에 따르면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는 오는 11월 2일과 3일 제주시내 및 서귀포시 순회를 시작으로 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을 향해 출발한다.

3일 제주를 떠난 성화는 부산, 경남, 전남, 경기를 거쳐 강원으로 도착한다.

올림픽 성화는 2일부터 100일간 총 2018km를 7500명의 주자와 함께 전국을 순회하며, 제주에서는 총 167명이 주자가 참여한다.

11월 2일 제주공항에서 탑통까지 85명, 3일에는 중문신라호텔~성산일출봉까지 82명이 참여한다.

지난 24일 그리스에서 불을 밝힌 성화는 11월 1일 인천공항을 통해 30년만에 한국으로 들어오게 된다. 2일 국내 성화봉송 시작점인 제주공항에서 12시 26분부터 출발해 오후 6시 30분까지 탑동에 이르는 첫날 성화봉송을 마치고 탑동에 불이 켜질 예정이다.

2일인 성화봉송 1일차에는 제주시 지역 총 5개 구간(제주국제공항~탑동광장)에서 85명의 주자에 의해 성화봉송이 이루어진다. 특히 4구간인 제주은행사거리에서 인제사거리 구간에서는 이색봉송으로서 자치경찰 기마대 3명이 말봉송을 하게 된다.

3일인 2일차 구간은 서귀포시 중문 신라호텔에서 성산일출봉까지 총 7개 구간에서 82명의 주자에 의해 봉송이 이어지며, 2구간인 성산일출봉 옆 광치기 해변에서는 해녀/크랩스터 이색 봉송이 진행된다.

이 봉송은 당일 기상악화를 대비 30일 또는 31일에 최상의 기상여건에서 실황을 녹화 촬영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30년만에 찾아온 국가행사를 안전하게 성황리에 진행될 수 있도록 성화봉송 구간별 환영분위기를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구간대별 교통통제가 이루어짐에 따라 교통통제 상황을 홍보하는 등 도민불편을 사전에 최소화하는데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가급적 성화봉송 구간을 우회하는 등 도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김홍두 문화관광스포츠국장은 “국가적 행사에 도민의 역량을 모아서 청정제주 및 해녀문화 등 제주가치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반면에 제주시내권에서 오후 러시아워 시간대에 주자봉송이 이루어지고 있어 도민불편이 일부 예상된다”며 “유관기관과 협력하는 등 모든 가용수단을 강구해 충분히 홍보하는 등 도민불편 최소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