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한밤 제주 묘지 동자석 사라져 '깜놀'서귀포경찰, 상습절도 혐의 40대 남성 덜미
A씨가 훔친 동자석 / 사진=서귀포경찰서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묘지동자석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 남성을 서귀포경찰이 붙잡아 조사중이다.

서귀포경찰서는 선산 묘지에 세워진 동자석 14기를 파낸 뒤 차량에 싣고 가는 방법으로 훔친 A씨(41)를 지난 13일 긴급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도내 장의업체에서 일하다 평소 묘를 올기는 일을 하면서 선산 묘지에 동자석을 눈여겨 봐 뒀다가 지난 5월 일을 그만둔 뒤 7월부터 날이 어두운 틈을 타 서귀포시 상효동에 있는 묘지를 돌며 동자석을 훔친 혐의다.

경찰은 신고를 접한 뒤 현장 주변 CCTV를 분석해 골동품 판매점 등 유통경로를 역추적해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여죄 및 공범유무, 골동품점을 상대로 장물취득여부 등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A씨가 훔친 동자석 / 사진=서귀포경찰서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