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공항 확충 “턱없는 보상가격” 반발편입토지주들, “대지 ㎡당 50만원이라니 어이없다” 하소연
제주국제공항 확충에 편입된 토지주들이 최근 산정된 보상가격을 받아보고 "터무니 없는 보상가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제주국제공항 확장계획에 포함된 토지주들이 터무니 없는 보상가격을 제시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제주국제공항 단기인프라 확충키로 하고 최근 부지매입을 추진중이다.

이 일환으로, 한국공항공사는 편입된 토지주들에게 보상내역을 통보하고 있다.

그러나 제주시 도두동을 위주로 편입된 토지주들은 “말도 안되는 보상가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례로, 주택이 들어서 있어 지목이 대지인데도 ㎡당 50만원, 평당(3.3㎡)으로는 150만원 선에 책정, “과연 이를 어느 누가 받아들일 수 있겠냐”고 톤을 높이고 있다.

한 편입 토지주는 “최근 급등한 제주지역 부동산 가격을 감안하면 이 가격으로 집과 땅을 내놓고, 어디가서 집을 마련할 수 있겠느냐”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편입 토지주들은 12일 도청을 방문, 이같은 상황을 설명하며 하소연하는 상황이 빚어졌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